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용수 할머니 30년 거주 좁은 임대아파트 벗어날 듯

송고시간2020-09-17 11:42

댓글

위안부 피해자 지원 조례 개정안 통과 임박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지난달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 참석한 이용수 할머니. 2020. 8. 14 jung@yna.co.kr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30년째 거주해온 좁은 임대아파트를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17일 대구시의회에 따르면 최근 열린 시의회 임시회 문화복지위원회 안건심사에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이 원안대로 통과했다.

이 개정안은 오는 18일 본회의 심의 안건으로 올라있다.

개정안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생활 안정 지원을 위해 주거공간을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개정안이 가결되면 대구시는 지역 유일한 위안부 생존자 이용수 할머니에게 새로운 주거공간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할머니는 달서구 39.6㎡(12평)짜리 공공임대아파트에 30년째 거주하고 있다.

그러나 간병인, 요양보호사 등이 머물 공간이 없고 국내외에서 할머니를 만나려는 손님이 찾기에 주거 환경이 열악하며 협소하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이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중구 소재 희움역사관과 가까운 곳에 거처를 마련하기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할머니의 뜻을 반영해 개정안 통과 후 전·월세 형태로 새 주거지를 물색할 방침이다.

이용수 할머니는 1944년 16세 나이에 대만으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 생활을 강요당했다.

1993년 일본군 위안부로 등록하고 위안부 문제를 부인하는 일본 정부에 맞서 전 세계를 돌며 증언과 강연을 해왔다.

지난 5월에는 정의기억연대 등 위안부 관련 단체 문제점 등을 제기해 사회적 파문을 불러온 바 있다.

realis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