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화학 세계 1위 배터리 회사 만든다…'LG에너지솔루션' 출범(종합2보)

송고시간2020-09-17 16:10

댓글

LG화학이 100% 지분 갖는 물적 분할 방식…12월 출범, 상장 시기는 미정

전기차 배터리 수익 창출에 적기 판단…2024년 매출 30조원 기대

[LG화학 제공]

[LG화학 제공]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LG화학[051910]이 전기차 부문 세계 1위인 배터리 사업의 분사를 확정했다.

LG화학은 17일 긴급 이사회를 개최하고 전문사업 분야로의 집중을 통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LG화학의 전지사업부를 분할하는 안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분할 배경에 대해 "배터리 산업의 급속한 성장과 전기차 배터리 분야의 구조적 이익 창출이 본격화되고 있는 현재 시점이 회사 분할의 적기라고 판단했다"며 "회사분할에 따라 전문 사업분야에 집중할 수 있고, 경영 효율성도 한층 증대돼 기업 및 주주가치를 한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은 다음달 30일 임시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친 뒤 12월1일자로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을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신설법인의 명칭은 가칭 '㈜LG에너지솔루션'이다.

분할 방식은 LG화학이 분할되는 배터리 신설법인의 발행주식총수를 소유하는 물적분할이며, LG화학이 비상장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갖는다.

분사 대상은 자동차 전지, ESS(에너지 저장장치) 전지, 소형 전지 부문이다.

이날 공정공시에 따르면 신설 법인(LG에너지솔루션)의 자산은 10조2천552억원, 분할후 존속기업인 LG화학의 자산은 24조7천275억원으로 분리된다.

인적분할이 아닌 물적분할 방식을 택한 이유는 자금 유치의 용이성을 고려했다는 평가다.

신설하는 배터리 전문 법인의 성장에 따른 기업가치 증대가 모회사의 기업가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연구개발(R&D) 협력을 비롯해 양극재 등의 전지 재료 사업과의 연관성 등 양사간의 시너지 효과에 대한 장점을 고려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LG화학, 국내 최초 리튬-황 배터리로 최고도 비행 성공 (서울=연합뉴스) LG화학이 국내 최초로 차세대 리튬-황 배터리를 활용한 무인기의 최고(最高) 고도 비행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은 LG화학 리튬-황 배터리를 탑재하고 비행하는 한국항공우주원 개발 고고도 장기 체공 태양광 무인기(EAV-3). 2020.9.10 [LG화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끝)

LG화학, 국내 최초 리튬-황 배터리로 최고도 비행 성공 (서울=연합뉴스) LG화학이 국내 최초로 차세대 리튬-황 배터리를 활용한 무인기의 최고(最高) 고도 비행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은 LG화학 리튬-황 배터리를 탑재하고 비행하는 한국항공우주원 개발 고고도 장기 체공 태양광 무인기(EAV-3). 2020.9.10 [LG화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끝)

LG화학이 내년을 넘길 것이라는 일부 시장의 예측보다 서둘러 배터리 사업 분할을 결정한 것은 글로벌 현지의 공장 신·증설 등에 연간 3조원 이상의 시설 투자가 이뤄지면서 대규모 투자자금이 필요해진 때문이다.

LG화학은 미국 테슬라와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폴크스바겐·BMW·제너럴모터스(GM)·포드 등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와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을 맺으면서 현재 수주 잔고가 150조원을 넘어섰다.

LG화학 입장에서는 전지사업부를 독립해 주식시장에 상장(IPO·기업공개)함으로써 대규모 투자자금을 유치하는 것이 최고의 시나리오다.

석유화학·첨단소재 등과 분리 독립함에 따라 사업 부문별 재무부담을 줄일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전기차 배터리 사업부문의 막대한 투자비 지출이 석유화학 등 다른 부문의 부담으로 이어질 위험이 사라지는 것이다.

시기적으로도 지난 2분기 전기차 배터리 부문이 처음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하고, 이후 흑자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점에서 지금을 적기로 판단했다.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부문은 지난 2분기 처음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하면서 전지 부문 전체에서 1천555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바 있다.

다만 신설법인의 상장 시기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구체적으로 확정된 부분은 없지만 추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며 "상장이 아니더라도 사업활동에서 창출되는 현금이나 전환사채 발행, 글로벌 펀딩 등을 통해 사업 투자금은 얼마든지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적분할로 LG화학이 100% 지분을 가지는 만큼 필요할 경우 여러 다양한 방법으로 조달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증권가에서는 내년 중으로 상장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 분할전, 후 조직도
LG화학 전지사업본부 분할전, 후 조직도

[LG화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화학은 올해 13조원 정도인 신설법인의 매출을 오는 2024년까지 30조원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배터리를 중심으로 하는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설법인을 배터리 소재, 셀, 팩 제조·판매뿐만 아니라 배터리 케어·리스·충전·재사용 등 배터리 생애(Lifetime) 전반에 걸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플랫폼(E-Platform)'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신설 법인의 초대 대표이사는 현 전지사업부 김종현 사장이나 전지사업본부 CPO 겸 배터리 연구소장 김명환 사장 등이 거론되고 있으나 "인사와 조직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는 게 회사 입장이다.

회사는 배터리 사업 이외의 석유화학, 첨단소재, 바이오 부문에서도 적기에 필요한 투자를 집중하겠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LG화학 관계자는 "배터리 사업과 함께 균형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춘 '글로벌 톱5 화학회사'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sm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