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다다' 이민정 "이병헌, 매의 눈으로 모니터링해줘"

송고시간2020-09-17 15:00

댓글

"막장 요소 거의 없는 청정 스토리 덕분에 사랑받아"

이민정
이민정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어른부터 아이까지 다 같이 집 안에서 볼 수 있는 드라마를 하고 싶었어요."

배우 이민정(38)이 SBS TV '운명과 분노' 이후 1년 반만의 복귀작으로 KBS 2TV 주말극 '한 번 다녀왔습니다'(한다다)를 선택한 것은 줄곧 화제였다. 그는 압도적으로 회차가 긴 주말 가족극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작품 종영 후 17일 서면으로 만난 이민정은 "미니시리즈나 멜로드라마는 시청자층이 제한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과거 '그대 웃어요' 같은 훈훈하고 따뜻한 작품을 하고 싶었다"며 "'한다다'도 막장 요소가 거의 없는 청정 스토리에, 다양한 로맨스와 코믹 요소가 있어 사랑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 '돌싱'(돌아온 싱글)이 됐다가 전 남편 윤규진(이상엽 분)과 재회하는 송나희를 연기했다.

"이혼한 상대에게 다시 로맨스 감정을 갖는다는 게 처음엔 쉽게 공감이 되지 않았어요. 하지만 규진이 힘들 때마다 챙기는 모습에서 나희 자신도 느끼지 못한 규진에 대한 사랑이 여전히 남아 있었던 것 같아요. 작가님께서는 가슴 한편에 숨겨왔던 부분을 서서히 알아가는 사람도 있지만, 나희는 처음에 아니라고 부정했던 것이 한순간에 깨지는 사람이라고 하셨어요. 그 지점을 생각하면서 변화하는 감정을 표현하려고 했죠."

이민정
이민정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과거 유산을 경험하며 마음의 벽을 쌓았던 나희와 규진은 돌고 돌아 다시 쌍둥이라는 선물을 받았다. 2013년 배우 이병헌과 결혼해 2015년 4월 아들을 얻은 이민정은 "자기가 경험해 본 건, 상상으로 하는 연기와는 확실히 다른 지점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나희와 규진은 유산 때문에 겪었던 큰 아픔이 나희를 연기하면서 내 안에 녹아 있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복잡 미묘한 감정이 들었어요. 감동적이기도 하고 겁이 나기도 한 감정이 생겼죠. 대본에는 '환하게 웃는다'는 지문이었는데 과연 그냥 환하게만 웃겠느냐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울컥한 느낌으로 미소를 짓는 것으로 표현했죠."

그는 나희와 규진이 재결합할 수밖에 없었던 데 대해 "두 사람은 이혼했지만 제대로 헤어진 게 아니었다. 나희가 미국을 간다고 하니 규진이가 비로소 절실함을 느껴 붙잡았다. 결론은 두 사람의 사랑 덕분"이라고 했다.

이민정은 파트너 이상엽과의 호흡에 대해 "알렉스 씨까지 셋이서 호흡이 좋아 너무 웃어서 PD님께 혼나기도 했다"고 웃었다.

또 나희-규진 외에 눈길이 갔던 커플로는 송영달(천호진)-장옥분(차화연) 커플을 꼽으며 "긴 세월을 함께 한 부부로서 두 분의 성품이 많이 보였다. 서로의 장단점을 보완해주는 커플이라 보기 좋았다"고 했다.

이민정
이민정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민정은 남편 이병헌이 이번 작품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였느냐고 묻자 "디테일하게 매의 눈으로 잘 봐줬다. 공감도 많이 해줬다"며 "애정 신(scene)은 특별할 게 없어서 아빠(이병헌)는 괜찮아했는데 아들이 오히려 아빠가 화내겠다며 '큰일 났다'고 아빠 눈치를 보더라"고 또 한 번 웃었다.

이민정은 자신에 대해 "실제로는 사회적 관계성을 중요하게 생각해서 남편 친구들과도 잘 지내고, 아이 친구들 엄마들과도 잘 지내는 아내이자 엄마"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나희처럼 고집스럽지 않고 상대에게 감정을 표현할 때 둥글둥글하게 넘어가는 편안한 친구"라고 했다.

결혼과 출산 후 2018년에 복귀한 그는 앞으로도 활발한 연기 활동을 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배우로서의 작품 활동은 물론 엄마로서 아내로서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다 열심히 하고 잘 해내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기존에 해보지 못했던 스릴러 장르나 사극에도 도전하고 싶네요."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