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세균 "민원실엔 모든 국민이 전화…秋 억울할 것"

송고시간2020-09-17 16:13

댓글

"청탁은 은밀하게 하는 것"

질의 듣는 정세균 국무총리
질의 듣는 정세균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0.9.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은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부부가 아들 문제로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걸어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민원실에 전화하는 것은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할 수 있다. 그것에 비난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청탁은 은밀하게 하는 것이다. 추 장관으로서는 매우 억울한 부분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꼼꼼히 연구를 해보지는 않았지만 그렇게 크게 비난받아야 할, 그리고 대정부질문 수일 동안 (시간을) 허비해야 할 사유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이미 검찰로 넘어가 있는 상태로, 국회에서 왈가왈부해서 (시비가) 가려지지도 않는다"며 "우리가 마땅히 챙겨야 할 일을 챙기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의정활동을 오래 한 사람으로서 정말 달라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