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해 해수욕장 이용객 60.4%↓…"혼잡도 신호등 등 분산효과"

송고시간2020-09-18 11:00

댓글

해수부 "코로나19 이후에도 야간 음주·취식 전면금지 검토"

파란 가을 하늘 아래 협재해수욕장
파란 가을 하늘 아래 협재해수욕장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4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가을 햇살을 맞으며 바다 정취를 즐기고 있다. 2020.9.14 jihopark@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해양수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온라인 혼잡도 신호등과 사전 예약제 등을 시행한 결과 올여름 해수욕장 이용객이 지난해보다 60.4% 감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개장한 전국 251개 해수욕장은 6∼7월 사이에 각각 개장했다가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상향조정된 지난달 23일까지 모두 폐장했다.

이 기간 해수욕장을 다녀간 사람은 모두 2천680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천767만명)보다 60.4% 감소했다.

해수욕장 규모별로 부산 해운대나 강원 속초 등 지난해 각 30만명 이상이 다녀간 전국 대형 해수욕장 21곳은 올해 모두 2천110만명이 이용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3.8% 감소했다.

이밖에 5만∼30만명이 다녀간 중형 해수욕장은 지난해보다 49.6% 감소한 319만명이, 5만명 미만이 다녀간 소형 해수욕장은 16.3% 줄어든 251만명이 올해 이용했다.

2019∼2020년 해수욕장 이용객 변화
2019∼2020년 해수욕장 이용객 변화

(서울=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차단을 막기 위해 혼잡도 신호등과 예약제 등을 시행한 결과 올해 2천680만명이 이용해 지난해보다 60.3% 감소했다고 18일 밝혔다. 2020.9.18.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올해 전남 13개 해수욕장에서 처음 시행한 사전예약제를 이용한 사람은 19만5천명으로 이 해수욕장들을 다녀간 전체 이용객(67만1천명)의 29.1%로 나타났다.

해수부는 빅데이터와 정보통신(IT) 기술을 바탕으로 해수욕장이 붐비는 정도를 빨강, 노랑, 초록색으로 나타내 이용객들이 미리 혼잡도를 알 수 있게 한 온라인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를 올해 처음 시행했다.

그 결과 대형 해수욕장을 이용한 사람의 비중이 지난해 86.0%에서 올해 75.5%로 낮아지고, 사전예약제와 한적한 해수욕장을 찾은 이용객 비중은 다소 증가해 분산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올여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지난달 31일까지 야간취식 금지와 단체모임을 제한하는 집합제한 행정조치를 시행했다.

이 기간 지방자치단체와 경찰 등은 모두 8천500명의 인력을 투입해 현장 계도와 야간단속을 시행했다.

해수욕장별로 시행한 발열 검사에서는 고열 증상자 총 62명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상 없음을 확인한 후 귀가했다.

해수부는 해수욕장에서의 쓰레기 투기나 무분별한 야간 음주·취식행위는 코로나19 이후에도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해 해수욕장 이용문화를 근본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아울러 일부 지자체의 거부로 정작 유명한 대형 해수욕장들에는 시행하지 못했던 예약제에 대해 지자체와 계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빅데이터 집계 오류로 일부 혼선을 빚었던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도 개선할 예정이다.

해수욕장 예약제 도입 (PG)
해수욕장 예약제 도입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oh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