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불교계 만나 "남북 만남·대화 포기 않을 것"(종합)

송고시간2020-09-18 16:58

댓글

불교계 "만고에 빛나는 대통령 되길" 문대통령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

문 대통령,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서 발언
문 대통령,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서 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18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남북관계와 관련해 "만남과 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반드시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불교계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내일은 9·19 평양 공동선언 2주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18년 저는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화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8천만 우리 민족과 전 세계에 선언했다"며 "불교계는 법회를 열고 기도를 해줬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불교는 고난을 이겨낸 힘이다. 호국과 독립, 민주와 평화의 길을 가는 국민들 곁에 언제나 불교가 있었다"며 "항상 함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불교계의 협조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웃을 아끼고 보듬는 마음을 K방역의 근간으로 삼았다. 중생이 아프면 나도 아프다는 불교의 가르침과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를 대표해 인사말을 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인 원행 스님은 "우직한 사람이 한 우물을 파서 크게 성공한다는 우공이산이라는 말이 있다"며 "대통령과 사회 지도자, 불교계가 대중에게 더 낮은 자세로 보살행을 실천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원행스님과 기도 함께하는 문 대통령
원행스님과 기도 함께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참석자 대표 인사말을 들으며 함께 기도하고 있다. 2020.9.18 cityboy@yna.co.kr

또한 원행 스님은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에게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자는 취지로 조계종 종정인 진제 대선사가 쓴 '만고휘연'(萬古徽然) 친필 휘호를 전달했다. 이는 '무한 세월 동안 영원히 광명하다'는 뜻이다.

원행 스님이 휘호를 보며 "만고에 길이 빛나는 대통령이 되시라는 뜻"이라고 하자, 문 대통령은 "내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겠지요"라고 답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스님들은 "상생의 길을 갔으면 좋겠다", "대통령이 나라의 발전을 잘 이끌어주길 기원하겠다" 등의 언급을 했고, 한 스님은 "대통령의 성공은 보좌하는 사람에게 달렸다"며 보좌진들이 책임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한 스님은 과거 문 대통령이 "이리 가도 부처님, 저리 가도 부처님이다. 가난하고 약한 부처님들을 잘 모시는 것이 참된 불공이라는 성철 스님의 가르침을 되새긴다"고 발언한 점을 거론하며 "이 말에 대통령의 국정철학이 담긴 것 같아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인사말 하는 원행스님
인사말 하는 원행스님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9.18 cityboy@yna.co.kr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