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민사회단체들 "평양공동선언 2주년…남북합의 전면 이행해야"

송고시간2020-09-18 11:39

댓글
손 맞잡은 남북 정상
손 맞잡은 남북 정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앞두고 시민사회단체들은 경제 협력 재개와 군사적 신뢰 구축 등 남북 합의 이행을 더는 미루지 말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은 18일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판문점선언과 평양선언은 제대로 피어나지도 못한 채 사장될 위기를 맞았다"며 "대북제재 면제에 매달리는 것은 합의 이행을 포기하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남북 경협 재개와 판문점·평양 선언 이행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앞당기는 선순환적 역할을 할 것"이라며 "더 이상 실기하지 말고 전면 이행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한국진보연대 등이 참여하는 민중공동행동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9·19 남북군사합의는 명실상부한 군축시대를 천명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민생 위기에 직면해 있는데도 정부는 불요불급한 국방비를 증가시키고 있다"고 했다.

민중공동행동은 "국방비 증액은 민중의 생존을 외면한 채 남북의 합의를 파탄 내고 평화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민생 예산을 확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국방비 증액 대신 고용유지비용·농업예산 확대와 전국민고용보험 추진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전날 성명을 낸 흥사단도 "위기를 극복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의 새로운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남과 북이 합의를 철저히 이행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는 합의 이행을 위한 실무팀을 구성하고 실질적인 방안을 마련해 대화를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