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인영, 평양공동선언 2주년에 "남북 시계, 다시 앞으로 돌려야"(종합)

송고시간2020-09-18 16:58

댓글

민화협 포럼 축사…"남북이 대화의 장 열어 건설적인 답 찾자"

발언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발언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전직 통일부장관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 하고 있다.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하루 앞둔 18일 "남북의 시계를 다시 앞으로 돌려 놓을 수 있어야 한다"며 남북 교류협력 재개 의지를 다졌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주최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 기념 통일정책포럼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중동, 서남아 등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위기가 계속되고 있는 현실 속에 남북 간에는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일상의 평화가 유지되고 있다"면서 "이는 남북 두 정상이 결단을 통해 이룬 '합의의 힘'"이라며 9·19 공동선언의 의의를 평가했다.

또 "우리 대통령님이 분단 이후 최초로 평양 능라도 경기장에서 '전쟁 없는 한반도'를 만들자 선포하고 15만 평양 시민에게 뜨거운 박수로 화답 받던 순간과 청명한 백두산 천지 앞에서 두 정상이 나란히 손을 맞잡은 장면은 겨레의 오랜 상처를 치유하는 벅찬 희망의 순간"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9·19의 약속을 통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는 총기가 사라졌고, 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 작업도 진행되었으며, 비무장지대(DMZ)에는 철수한 감시초소를 따라 평화의 길도 부분적이지만 열렸다"고 말했다.

그는 "잠시 남북의 시간이 멈춰있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 등으로 9·19 합의가 여러 분야에서 더욱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며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남과 북이 대화의 장을 열어 함께 건설적인 답을 찾자"고 제안했다.

전직 장관들과 대화하는 이인영 장관
전직 장관들과 대화하는 이인영 장관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가운데)이 지난 9월 17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전직 통일부장관 초청 간담회에서 참석한 전직 장관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mon@yna.co.kr

이 장관은 "대화와 신뢰를 통해 남북합의를 이어간다면 다시 우리 앞에 큰 정세가 열리고 평화의 순풍이 불어와 한반도가 평화번영의 미래로 나아갈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민화협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다음 달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판문점 견학과 DMZ 평화의 길을 재개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우리 국민을 평화의 현장으로 초청하겠다"고 말했다.

yk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