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일차관 "DMZ 모든 사업에 북한 자리 남겨놨다"

송고시간2020-09-18 16:56

댓글

통일硏 포럼…전문가들 경제·보건·환경 부문 다양한 제언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 하루 앞으로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 하루 앞으로

(서울=연합뉴스) 2018년 9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문에 서명한 뒤, 합의서를 들어 보이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2020.9.18 [연합뉴스 자료사진]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서호 통일부 차관은 18일 "정부는 비무장지대(DMZ) 모든 사업에 북한의 자리를 남겨놓고 있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이날 서울 중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통일연구원·대진대학교 공동 주최 '제2회 비무장지대(DMZ) 평화경제포럼: 한반도 평화경제와 남북 인간안보 협력'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DMZ가 품고 있는 진정한 가치는 DMZ의 반쪽을 담당하는 북한 측이 참여할 때 더 빛나게 발휘될 것"이라며 "남북이 함께한다면 평화와 경제가 어떻게 선순환하는지 전 세계 앞에 보여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세계적인 보건 위기와 기후 변화를 거론하며 "인류가 맞닥뜨린 생소한 도전 앞에 남과 북의 경계도 무색할 뿐"이라며 "DMZ에서 공동 재난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보건 협력 모델을 만들어가며,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한 스마트 농업도 구상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포럼 참석자들을 향해서는 "남북이 어떻게 DMZ라는 공간을 평화경제의 모델하우스로 만들어 갈 수 있는지 지혜를 모아 달라"며 "정부도 DMZ 평화적 이용을 위한 법·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안전하고 간편한 출입 질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전문가들은 남북 평화경제 구축을 위한 다양한 제언을 쏟아냈다.

이해정 현대경제연구원 통일경제센터장은 2018년 남북정상회담으로 마련된 경협 분위기가 지난해 '하노이 노딜' 이후 좌초된 점을 지적하면서 경제협력을 제도화하려는 노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예컨대 4·27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을 추진하고 남북교류협력법 개정, 가칭 통일경제특구법 제정 등을 한다면 안정적인 경협 발전의 토대를 닦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전병율 차의과대학교 보건산업대학원장은 남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 속에 보건의료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구제역, 조류 인플루엔자(AI), 공수병(광견병), 말라리아는 물론이고 코로나19 등도 국경을 넘나들며 전파될 수 있다"면서 "남북 보건의료 공동 대응단을 구축해 훈련하고 공동연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장석환 대진대 건설시스템공학과 교수는 남북을 가로질러 흐르는 임진강을 두고 가칭 '남북 공유하천 수자원관리 위원회'를 설립해 홍수 조절, 수량 부족, DMZ 유역 환경 보존 관리 문제 등을 풀자고 제안했다.

철모 쓴 북한군 병사
철모 쓴 북한군 병사

(파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0년 6월 18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강에서 바라본 북한군 초소에서 철모를 쓴 병사가 근무를 서고 있다.superdoo82@yna.co.kr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