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내가 포퓰리스트면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

송고시간2020-09-18 17:50

댓글

"짝퉁 기본소득으로 표 빼앗고 사과 한마디 없이 내로남불"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국민의힘을 향해 "희대의 사기집단"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골목상권을 장악한 유통재벌과 카드사 매출 일부를 영세소상공인 매출로 바꿔 지역경제 지방경제 활성화하는 지역화폐를 옹호했다고 국민의힘이 저를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비방했다"며 이같이 맞받아쳤다.

그는 "이재명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면,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후 하위소득자에게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며 "'선거 때 무슨 말을 못 하나. 선거공약 다 지키면 나라 망한다'는 낯뜨거운 소리 하면서, 65세 이상 전국민 기초연금을 주장해 표를 뺏고도 사과 한마디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합리적 보수로 분식해도 내로남불 국민 배신의 부패수구 DNA는 감춰지지 않는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지역화폐가 역효과를 낸다'는 연구보고서를 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을 비판한 이 지사를 겨냥해 전날 밤 페이스북에 올린 '현대판 분서갱유'라는 글에서 "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는 자기 맘에 안 들면 학자건 언론이건 다 때려잡으려고 한다"고 했다.

통계청장을 지낸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대부분을 국책연구기관 등에서 정책연구를 하며 살아온 저로서는 이 지사의 조세연을 향한 발언에 상당한 모멸감을 느낀다"며 "학자들이 자신의 입맛에 맞지 않는 정책연구결과를 냈다고 해서 '청산할 적폐'로 몰아붙이는 행태는 왕조시대에도 폭군이나 생각할 법한 논리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최근 페이스북에 연달아 글을 올려 조세연을 '얼빠진 국책연구기관'이라고 지칭하면서 "특정 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라면 이는 보호해야 할 학자도 연구도 아니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