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젊은 탈모인 급증하는 중국…韓 화장품 수입 3년새 60%↑

송고시간2020-09-19 07:36

댓글

코트라 "여성·젊은층 공략하고 유통채널 다양화해야"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중국에서 젊은층을 중심으로 탈모인이 급증하면서 한국 탈모방지 화장품을 수입하는 규모가 최근 3년 새 6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코트라 선양무역관에 따르면, 중국의 대(對)한국 탈모방지 화장품 수입액은 지난해 5천20만달러로 2017년 2천970만달러보다 약 60% 증가했다.

수입국 가운데 한국의 비중은 14.5%로, 작년 기준 절반(51.1%) 이상을 차지하는 일본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탈모 치료 (CG)
탈모 치료 (CG)

[연합뉴스TV 제공]

중국의 탈모방지 화장품 수입 규모는 2015년 9천770만달러에서 2016년 1억780만달러, 2017년 1억5천730만달러, 2018년 2억6천390만달러, 2019년 3억4천550만달러로 꾸준히 증가했다.

이는 중국 내 탈모인이 여성과 젊은층을 중심으로 급격히 늘면서 관련 시장이 커졌기 때문이다.

중국 현지 리서치기관 HCR 조사에 따르면, 탈모로 고민하는 중국 인구는 전체의 77%에 달했다.

대부분 유전적인 영향이 컸던 과거와 달리 최근에는 과중한 스트레스, 불규칙한 생활습관, 식습관 변화에 따른 호르몬 분비 이상 등 후천적 영향이 크게 작용하면서 탈모인이 더 많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 탈모 관리용품 시장의 '큰손'은 남성에서 여성으로, 중장년층에서 젊은층으로 바뀌는 추세다.

HCR 조사에서 여성의 탈모 관리용품 구매 비중은 전 연령층에서 남성보다 높았다.

연령별 탈모 인구 비중을 보면, 18∼30세 청년층이 전체의 66.6%를 차지했고 30대가 25.4%로 뒤를 이었다. 40대는 4.2%, 18세 이하 청소년은 3.2%, 50대 이상은 0.6%에 그쳤다.

이처럼 탈모 인구가 늘고 외모에 더욱 신경 쓰는 여성 탈모인의 비중이 커지면서 중국 내 탈모 관련 산업이 급팽창하고 있다.

특히 중국 탈모방지용 샴푸 시장은 2016년 8억7천만위안에서 2019년 13억2천만위안으로 확대됐으며, 올해는 15억4천만위안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에서 탈모방지 화장품을 유통하는 관계자는 코트라 무역관에 "한국 업체 중에는 아모레퍼시픽[090430], LG생활건강[051900] 등 대기업을 비롯해 TS 샴푸로 유명한 TS트릴리온, 탈모방지용 샴푸로 유명한 닥터포헤어 등이 중국 시장에 진출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모레퍼시픽의 한방샴푸 브랜드 '려'는 중국 인기 수입브랜드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코트라 무역관은 "중국의 탈모방지 화장품 시장은 여성 및 젊은 탈모인의 증가로 소비계층의 다양화가 이뤄지는 추세"라며 "20∼30대 소비자는 기능성과 브랜드를 강조한 고가 프리미엄 제품으로 공략해야 하며, 다양한 유통채널을 활용해 브랜드 경쟁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코트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트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r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