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경화 "베트남 입국 시 격리완화 조만간 합의, 실행 기대"

송고시간2020-09-18 20:07

댓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우리나라 기업인 등이 베트남에 입국할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14일간의 격리를 완화하는 방안이 조만간 양국 간 합의로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방문성과 설명하는 강경화 장관
베트남 방문성과 설명하는 강경화 장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베트남 하노이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하고 1박 2일간의 베트남 공식 방문 성과를 설명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 첫 외교장관인 강 장관은 이날 저녁 귀국길에 오른다. 2020.9.18 youngkyu@yna.co.kr

베트남을 1박 2일 일정으로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하노이 특파원단 간담회에서 "베트남의 국경 봉쇄로 우리 기업인 등이 입국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도 공관 등의 노력으로 1만1천500명가량 입국해 외국인 가운데 가장 많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제 제도화해서 14일간의 격리를 완화하며 편하게 입국하는 것을 실무차원에서 협의해왔고, 이번 방문에서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면서 "조만간 합의가 이뤄져 실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과 베트남 간 정기 여객기 운항 재개에 대해 강 장관은 "인천∼하노이, 인천∼호찌민 구간에 주 2회씩 운항하는 것으로 합의했지만, 구체적인 재개 일정은 추가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입국 간소화 이전에도 필요하면 적극 협조하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당국은 이 2개 노선을 통해 주 1천300명까지 입국을 허용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외교장관과 악수하는 강경화 장관
베트남 외교장관과 악수하는 강경화 장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이 18일 베트남 하노이 영빈관에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전날 1박 2일 일정으로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 강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기업인을 비롯한 필수인력의 입국 절차 간소화 등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youngkyu@yna.co.kr

강 장관은 또 "베트남 정부가 공공 의료기기 입찰기준에서 한국을 참고국가에서 뺐는데 '곧바로 조치하겠다'는 응우옌 쑤언 푹 총리의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양국 간 사회보장협정 협의도 이번 방문에서 큰 진전이 이뤄져 곧 타결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 장관은 이어 2022년 양국 수교 30주년을 준비하면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격상할 필요가 있다는 데 양국 정상 간 공감대가 있는 만큼 그사이에 양국이 준비해 2022년을 의미 있는 해로 만들자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보건 분야 협력 등 신남방정책 업그레이드를 위해 청와대에서 구체적인 논의를 많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대면이 아니라 화상으로라도 11월 정상회의 때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베트남은 11월 정상급 회의를 대면으로 하고 싶다는 의지가 강한 것 같다고 강 장관은 전했다.

그는 이번 베트남 방문을 고위급 방문의 물꼬를 튼 것으로 평가하고 "한국으로 돌아가자마자 차관급 전략대화를 할 수 있도록 일정을 잡아보라고 얘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입국한 강 장관은 응우옌 쑤언 푹 총리를 예방한 뒤 18일에는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고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베트남 하노이서 한국·베트남 외교장관 회담
베트남 하노이서 한국·베트남 외교장관 회담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은 18일 베트남 하노이 영빈관에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맞은편)과 회담하고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 첫 외교장관인 강 장관은 전날 1박 2일 일정으로 베트남에 입국했다. youngkyu@yna.co.kr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