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배정대 연장 11회말 끝내기 홈런…kt, 공동 3위 도약

송고시간2020-09-18 22:18

댓글
kt wiz 배정대
kt wiz 배정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kt wiz가 연장 11회말에 터진 배정대의 끝내기 홈런으로 이틀 연속 두산 베어스를 제압하고 공동 3위로 올라섰다.

kt는 1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두산을 5-4로 눌렀다.

전날(17일) 두산에 3-0으로 승리하며 4위로 올라선 kt는 이날 승리로 5위 두산과의 격차를 2게임으로 벌렸다.

kt는 18일에 또 승리했고, 3위 LG 트윈스는 롯데 자이언츠에게 패했다.

kt는 61승 1무 47패로, 61승 3무 47패의 LG와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정규시즌 10경기 이상 치른 시점에서 kt가 3위에 오른 건, 2018년 4월 14일(10승 8패로 3위) 이후 2년 5개월만이다.

기뻐하는 kt 선수단
기뻐하는 kt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4-4로 맞선 연장 11회말 1사 후, 배정대는 두산 사이드암 박치국의 초구 시속 128㎞ 슬라이더를 받아쳤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할 수 있는 큰 타구였다.

배정대는 개인 두 번째 끝내기 홈런을 쳤고, 값진 1승을 챙긴 kt 선수들은 환호했다.

kt는 4-3으로 앞선 9회초 실책에 이은 실점을 해 경기를 쉽게 끝낼 기회를 놓쳤다.

kt는 9회초 두산 선두타자 김재호의 땅볼 타구를 잡은 유격수 심우준이 실책을 범해 위기를 자초했다.

박세혁의 번트로 김재호는 2루에 도달했다.

kt 마무리 김재윤은 박건우를 포수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2사 2루에서 최주환에게 좌익수 키를 넘어가는 동점 2루타를 허용했다.

kt는 연장 10회말 1사 만루에서도 박경수와 문상철이 연속 삼진으로 물러나 경기를 끝내지 못했다.

그러나 세 번째 기회는 놓치지 않았다. 배정대는 연장 11회말 시원한 한 방으로 기어코 경기를 끝냈다.

경기 내내 배정대의 활약이 대단했다.

kt는 1회말 선두타자 배정대의 우전 안타로 기회를 잡았다. 황재균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멜 로하스 주니어와 강백호의 연속 안타가 터져 1점을 먼저 얻었다.

이어진 1사 1, 3루에서는 장성우가 두산 선발 최원준의 시속 129㎞ 슬라이더를 받아쳐 왼쪽 담을 넘어가는 3점포를 쏘아 올렸다.

kt는 1회에만 4안타를 집중해 4점을 뽑았다.

중견수로 출전한 배정대는 4회초 1사 1루에서 두산 4번 타자 김재환의 좌중간 펜스 상단으로 큼지막한 타구를 높게 날아올라 잡아내는 엄청난 수비를 펼쳤다.

두산의 추격도 끈질겼다.

두산은 5회초 정수빈, 김재호, 박세혁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만회하고, 1사 2, 3루에서 나온 최주환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2-4까지 추격했다.

8회에는 김재환인 우월 솔로포를 치고, 9회초 2사 2루에서 터진 최주환의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는 kt의 기세가 더 대단했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