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페인 마드리드, 21일부터 이동제한…모임은 6명 이하만 가능

송고시간2020-09-19 01:15

댓글

등교·출근·돌봄서비스 등 필수 업무는 예외 인정…85만명 영향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

(마드리드=AP 연합뉴스)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의 한 복권 판매소 앞에 마스크를 쓴 손님들이 복권을 사려고 줄을 서 있다. 2020.09.18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가 걷잡을 수 없이 번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억제하기 위해 이동제한령을 꺼내 들었다.

마드리드 자치주는 18일(현지시간) 마드리드와 마드리드 인근 37개 구역에 이동제한령을 내린다고 밝혔다고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가 전했다.

이달 21일부터 발효하는 이 제한령은 등교, 출근, 돌봄서비스 제공과 같은 필수적인 업무를 제외하고는 이동을 제한한다. 모임 인원은 6명으로 제한하고 공원은 폐쇄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로 영향을 받는 인구는 약 85만5천명이다.

이사벨 디아스 아유소 마드리드 주지사는 애초 이날 오전 11시30분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한 차례 연기와 취소를 거쳐 오후 5시가 돼서야 취재진 앞에 나타났다.

디아스 아유소 시장은 이번 대책을 적용하기로 한 37곳은 최근 2주 동안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발병률이 1천명 이상인 지역이라며 "일련의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지역들은 특히 인구밀도가 높고 서로 연결돼 있다"며 "방역이 확실히 지켜지도록 하기 위한 모든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유럽에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스페인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65만4천637명, 사망자는 3만405명이다.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