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확진자 감소 더뎌…추석이 확산 도화선 안되게 여행 자제"

송고시간2020-09-19 09:29

댓글

강도태 1총괄조정관 "수도권 비중 75%로 높은 수준"

발언하는 강도태 보건복지부 차관
발언하는 강도태 보건복지부 차관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지난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이 발언하고 있다. 2020.9.17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정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소세가 더디고, 수도권의 경우 감염 확산이 여전한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하루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으나 감소 추세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며 "여전히 수도권은 (확진자 비중이 전체의) 75% 내외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1총괄조정관은 이어 "언론 보도에 따르면 강원도와 제주도를 비롯한 주요 관광지 숙박 예약이 늘고 있다고 하는데 사람들의 붐비는 관광지에서의 접촉은 감염 전파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며 "이번 추석이 감염 확산의 도화선이 되지 않도록 고향 방문과 여행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추석 음식과 선물 준비로 불가피하게 전통시장과 백화점을 방문할 때는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달라"며 "종교활동은 비대면으로 하고,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이날 회의 안건과 관련해선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에게 드리는 유급휴가비와 생활지원비 지급 현황을 점검한다"며 "격리 기간 조금이나마 생계의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히 지원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