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약자 보듬은 '진보 아이콘' 긴즈버그…'여성 최초' 달고 다녀

송고시간2020-09-19 10:52

댓글

소수자·여성인권 신장에 일평생…사법 역사에 족적

하급심에 지침 제시하는 명확한 의견 낸 '판사의 판사'

우경화 우려 대법관직 고수하다 끝내 병마로 무너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국 연방대법원 대법관 [로이터=연합뉴스]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국 연방대법원 대법관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27년간 미국 연방대법원을 지키다 18일(현지시간) 별세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은 '진보 진영의 아이콘'으로 불려왔다.

미국 사법 역사상 '여성 최초'라는 수식어를 달고 다니며 뚜렷한 족적도 남겼다.

CNN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긴즈버그 대법관은 여성으로선 처음으로 1981년 연방 대법관에 오른 샌드라 데이 오코너에 이어 사상 두 번째의 여성 대법관이다.

코넬대를 졸업하고 1956년 하버드 로스쿨에 들어갔고, 여성 차별이 남아있던 당시에 육아를 병행하는 이중고 속에서도 학업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이후 뉴욕에서 로펌에 취직한 남편을 따라 명문 컬럼비아 로스쿨로 옮겼으며 탁월한 성적으로 수석 졸업의 영예를 안았다.

하지만 취업은 쉽지 않았고, 럿거스 대학에서 법학 교수로 출발했다. 이후 1972년에는 여성 최초로 모교인 컬럼비아 로스쿨의 교수가 됐다.

성 평등과 여성 권익 증진을 위한 변론에 열정적으로 참여했으며, 미국시민자유연합(ACLU)의 여성 인권운동 프로젝트에서 수석 변호사를 맡아 각종 소송을 주도했다.

여러 대법원 사건에서 승소, 성적 불평등에 관한 판례를 바꾸면서 여권 신장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여성 민권운동 진영에선 흑인 최초의 연방 대법관이자 흑인 민권운동의 신화 같은 존재인 더굿 마셜에 비견되는 '여성 운동의 더굿 마셜'로도 불리게 됐다.

그는 민주당 지미 카터 대통령 시절인 1980년 연방 항소법원 판사로 임명됐고 1993년에는 빌 클린턴 대통령의 지명으로 대법관에 올랐다.

동성결혼 합법화, 버지니아 군사학교의 여성 입학 불허에 대한 위헌 결정, 동일노동 동일임금 지급 등의 판결을 내리면서 소수자를 대변하는 목소리를 냈다.

약자 차별에 맞서고 다수 의견에 굴하지 않고 소수 의견을 제시한 그에게 미국 젊은이들은 '노토리어스(notorious·악명높은) R.B.G'(래퍼 노토리어스 BIG의 이름을 패러디한 이름)라는 애칭을 붙이며 응원했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하급심에 지침을 제시하는 명확한 의견을 남겨 '판사의 판사'라는 명성도 얻었다고 CNN은 전했다.

그는 2015년에는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100명의 영향력 있는 인물에 포함됐다.

여러 차례 암 투병 생활을 하면서도 대법원 공개 변론 일정에는 한 번도 빠짐없이 참석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생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고 자신이 은퇴하면 총 9명의 대법관 중 진보 4명, 보수 5명 구도인 대법원이 더욱 우경화한다며 종신 대법관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의욕을 보였지만 결국 병마로 대법원을 떠나게 됐다.

미국 연방대법원 대법관들. 앞줄 맨 왼쪽이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연방대법원 대법관들. 앞줄 맨 왼쪽이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 [로이터=연합뉴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