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용담댐 방류 피해 군수들 '댐관리 조사위' 위원구성 반발

송고시간2020-09-19 14:44

댓글

환경부, 범대위 추천 4명중 2명만 수용하자 "4명 전원 조사위 들어가야"

(영동=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용담댐 과다 방류로 수해를 입은 충북 영동과 옥천, 충남 금산, 전북 무주 등 4개 지역 자치단체장이 환경부의 '댐관리 조사위원회' 위원 구성에 반발하고 나섰다.

환경부 장관 면담 기다리는 용담댐 피해지역 군수들
환경부 장관 면담 기다리는 용담댐 피해지역 군수들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용담댐 방류 피해 4군 군수들이 1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환경부를 방문해 조명래 장관과의 면담을 기다리며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세복 영동군수, 황인홍 무주군수, 문정우 금산군수, 김재종 옥천군수. 2020.9.18 kjhpress@yna.co.kr

19일 영동군에 따르면 '용담댐 방류 피해 지역 4개군 범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환경부의 댐관리 조사위에 범대위가 추천한 인물 4명 중 2명만 포함됐다.

범대위는 4명의 추천인 중 한명이라도 배제될 경우 환경부가 현재 위원에 포함시킨 2명도 댐관리 조사위에 참여시키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환경부가 명확한 기준도 공개하지 않고 피해지역 4개 지자체에서 추천한 인원 중 일부를 배제한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위원으로 탈락한 2명도 반드시 포함 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환경부는 전날 정석환 대진대학교 교수(위원장) 등 23명으로 구성된 댐관리 조사위를 출범시켰다.

지난달 8일 용담댐의 과다 방류로 금강 하류 지역 4개 군, 11개 면에서 191채의 주택이 침수되고 680㏊의 농경지가 물에 잠기는 피해가 났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