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리 경쟁자는 이재명"...불붙은 '포스트 심상정' 선명성 싸움

송고시간2020-09-20 08:00

댓글
선전 다짐하는 정의당 당대표 후보들
선전 다짐하는 정의당 당대표 후보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17일 SBS 목동사옥에서 열린 정의당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앞서 후보들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민, 김종철, 배진교, 박창진 후보. 2020.9.17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정의당 당권 레이스가 막바지에 다다른 가운데 '포스트 심상정'에 도전하는 주자(김종민 김종철 박창진 배진교 후보·가나다순)들의 '정책 선명성' 경쟁이 불붙고 있다.

주자들은 당의 정치적 존재감을 키우기 위해선 진보정당으로서 한층 과감한 행보가 필요하다고 일치된 목소리를 내는 상황이다.

특히 진보 의제를 선점해온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선의 뜨거운 화두로 떠올랐다.

김종민 후보는 20일 연합뉴스에 "정의당이 선명하게 색깔 있는 정책을 내놓지 못하는 사이에 이 지사가 언급되고 있다"며 "정의당이 이 지사를 넘어 다시 정책으로 주목받으려면 당을 '진보 싱크탱크'로 완전히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철 후보는 "더 과감하지 않으면 도태된다는 생각이 민주당에는 없지만 이 지사는 있는 것 같다"며 "결과적으로 이 지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진보 대안 경쟁 상대가 되고 있다"고 했다.

박창진 후보 측은 "그동안 이 지사가 제안한 정책들이 완전히 새로운 것이라고 볼 수 없다"며 "큰 정당의 대권 주자로서 진보 정책을 제시했다는 사실 때문에 더 부각된 측면이 있다"고 진단했다.

배진교 후보는 다른 후보들과 달리 지난 18일 이 지사를 직접 만나 정책 분야에서 협력을 약속했다.

배 후보는 "이 지사와 각을 세워야 할 필요는 없다"며 "이 지사는 도민의 삶을 개선하려고 적극적으로 정책을 제안하고 있다. 좋은 정책이면 당을 떠나 지지하고 정책이 실현될 수 있게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23∼27일 온라인 투표를 통해 새 대표를 선출한다. 투표 마지막 날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한 주 뒤 결선 투표를 통해 당 대표를 정한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