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수도권 2단계 연장 여부 오후 발표…수도권은 27일까지 유지

송고시간2020-09-20 05:00

댓글

추석 연휴가 변수…전문가 "거리두기 단계 낮추는것 어려울 수도"

'거리두기'만 앉은 의자
'거리두기'만 앉은 의자

(영종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지난 17일 인천공항이 코로나19로 비어 있다. 이용객을 위한 의자에 '거리두기' 안내문만 붙어 있다. 2020.9.17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정부가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연장 여부를 20일 오후 발표한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0명대에서 300명대, 200명대를 거쳐 100명대로 떨어진 뒤 보름 넘게 100명대를 유지하면서 급격한 확산세는 한풀 꺾인 모양새지만, 국민의 이동량이 많아지는 추석 연휴(9.30∼10.4)를 앞두고 있어 불안한 상황이다.

정부는 현재 코로나19 상황과 향후의 감염 우려 요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단계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회의에서 비수도권의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추석 연휴 전까지 연장할지 여부를 논의한 뒤 그 결과를 오후 4시 30분께 정례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다.

지난달 중순부터 집단감염이 본격화한 수도권의 경우 2단계가 오는 27일까지 유지되지만, 비수도권의 경우는 이날까지로 잡혀 있다. 정부가 연장을 결정하지 않으면 이날부로 종료된다.

수도권의 누적 확진자는 전날 기준 9천950명(서울 4천944명, 경기 4천130명, 인천 876명)으로, 최근의 추세를 보면 이날중 1만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과 비교해 비수도권은 상대적으로 심각한 편은 아니다.

실제 지난 4일(61명) 이후 지역발생 확진자 수가 거리두기 1단계 기준인 '50명 미만'을 유지하는 가운데 최근 2주(6∼19일)간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는 평균 29.9명으로 집계됐다. 여기에 더해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도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하지만 추석 연휴가 1주일 정도밖에 남지 않은 것이 가장 큰 변수로 부상한 형국이다.

1단계로 낮출 경우 유동인구가 많은 추석 연휴에 '숨은 감염자'를 고리로 코로나19 유행이 급속도로 재확산할 수 있는 만큼 2단계 조치를 연장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미 대구와 부산, 전북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2단계 조치를 27일까지로 1주일 더 연장한 상태다. 최근 들어 감염경로를 모르는 확진자 비중이 28.1%로 치솟을 정도로 상황이 심각해진 만큼 'n차 감염' 차단의 고삐를 바짝 죄기 위해 선제적 조치를 취한 것이다.

일각에선 정부가 이미 추석 연휴에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특별방역 조치를 적용하기로 한 상황에서 그사이(21∼29일)에 거리두기를 완화할 경우 감염 확산 우려와 별개로 국민들에게 혼란을 야기할 소지도 있다는 지적을 제기한다.

추석 연휴에 적용될 특별방역 조치의 구체적 내용은 추석 직전 주인 다음 주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결정된다. 고향 방문을 비롯한 이동 제한 권고에도 연휴기간 휴양지 숙소 예약이 늘고 있는 만큼 이동 자제 권고를 한층 강화하는 추가 조치 등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추석이 1주일 뒤여서 거리두기 단계를 낮추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추석 특별방역기간에 적용될 구체적인 조치는 생활방역위원회에서 추가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