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맹견 보험' 자발적 가입자도 내년에 의무보험 추가로 들어야

송고시간2020-09-20 07:29

댓글

손보협회 "임의 보험과 의무보험은 별개"…내년초 맹견 책임보험 출시 전망

목줄 입마개 착용한 맹견 (PG)
목줄 입마개 착용한 맹견 (PG)

[연합뉴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맹견 책임보험 의무화에 앞서 스스로 개물림 사고 배상 보험에 가입한 보호자도 추가로 의무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20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내년 2월 맹견 책임보험 의무화에 맞춰 연말∼내년 초 출시를 목표로 손해보험업계가 의무보험 상품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17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동물보호법 시행령·시행규칙 입법 예고에서 제시한 맹견 책임보험은 ▲ 사망 또는 후유장애 8천만원 ▲ 부상 1천500만원 ▲ 다른 동물 상해 200만원을 각각 보상하는 구조다.

맹견 책임보험에 가입해야 하는 맹견은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불 테리어, 로트와일러 등이다. 그 잡종도 의무가입 대상이다.

의무화 이전에 자발적으로 개물림 사고 보상 보험에 가입한 보호자라도 의무보험을 추가로 들어야 한다.

손보협회 관계자는 "현재 개물림 사고를 보상하는 보험은 보호자가 자율로 가입한 임의 보험"이라며 "임의 보험에 들었다고 해도 의무보험 가입 의무가 면제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투견 도박판에서 구조죈 핏불테리어
투견 도박판에서 구조죈 핏불테리어

[제주서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현재 개물림 사고 보상 보험은 일상생활배상책임보험(특약)이나 반려동물 실손의료보험, 즉 펫보험 개물림 사고 배상책임보험(특약) 형태로 가입한다.

이 가운데 펫보험의 특약은 맹견 사고는 보상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맹견 보호자들이 가입하는 상품은 일상생활배상책임보험 특약이다.

맹견 책임보험 의무화에 따라 키우는 맹견이 타인이나 다른 동물을 공격할 때를 대비해 일상생활배상책임보험에 가입한 보호자들은 이중으로 보험료를 부담해야 하는 셈이다.

또 의무보험이 도입되면 임의 보험은 의무보험 배상 한도까지는 보상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되므로 보험사로는 보험금 지출이 줄어들게 된다.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일상생활배상책임보험 보험료가 한달 1천원 선으로 저렴하고 다른 일상생활 보장 항목도 많아 유지하는 것이 나쁘지 않다고 본다"면서도 "개물림 사고 대비가 주목적인 가입자라면 중도 해지에 따라 보험료 손해가 소액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