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댐 과다방류 피해 전국 수재민 '범대책위' 꾸린다

송고시간2020-09-20 11:05

댓글

용담댐·섬진강댐·합천댐·괴산댐 피해 주민 합류

"예방책·생존대책 세워라" 총리실 조사위 구성 요구

"죽은 소를 살려내라"
"죽은 소를 살려내라"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섬진강 하구 7개 시군 수해지역 대책위 관계자들이 지난 10일 환경부 앞에서 사과와 피해 배상 등을 촉구하는 모습. 2020.9.10

(영동=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지난달 장마철 댐 과다 방류로 수해를 당한 전국 수재민이 피해 보상 및 항구적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한데 뭉친다.

삽시간에 농경지와 축사가 물에 잠기면서 애지중지 키우던 농작물과 가축을 잃은 주민들이다.

이들은 환경부·한국수자원공사를 각기 상대해 왔지만 해당 기관이 미온적으로 대처한다는 판단에 따라 한목소리를 내면서 공세를 취하기로 했다.

20일 용담댐 피해지역 주민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용담댐과 섬진강댐, 합천댐 과대 방류로 수해를 당한 충남북과 전남북, 경남 주민이 최근 '범대책위' 구성에 의견을 함께했다.

2017년 7월 충북 괴산댐 방류로 피해를 봤던 주민들도 범대책위 합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8일 용담댐 과다 방류로 금강 하류 4개 군에서 680㏊의 농경지가 침수됐다. 섬진강댐과 합천댐 하류에서도 추산하기 어려울 정도로 농경지 침수와 가축 폐사 피해가 발생했다.

이들은 조만간 한자리에 모여 범대책위를 꾸리고 국무총리실 산하 댐 관리 조사위원회 설치, 선 보상 후 정산 등을 성사시키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댐을 열기 전에 귀를 열어라"
"댐을 열기 전에 귀를 열어라"

(공주=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댐 과다 방류로 피해를 본 충북·충남·전북 주민이 지난달 19일 충남 공주 금강홍수통제소 앞에서 집회를 열고 보상을 촉구하는 모습. 2020. 8.19.

전남북 7개 시·군 주민으로 꾸려진 연합대책위 박인환 대표는 "댐 방류 피해는 매년 되풀이됐다"며 "올해 수해를 계기로 반드시 댐 관리 전반의 문제점이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전국 피해 지역이 참여하는 범대책위를 만들어 피해 예방 장치를 마련하고 주민 생존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반드시 세우겠다"고 했다.

용담댐 대책위 관계자는 "가해자인 환경부가 댐 관리 조사위를 만들어 피해 원인을 조사하는 것은 모순"이라며 "공정성과 신뢰성이 확보되기 위해서는 국무총리실 산하로 격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시기지만 이런 요구가 성사되지 않으면 농민이 목적 관철을 위해 길거리로 나서는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또 "한순간에 생업을 잃은 주민은 추석을 앞두고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와 수자원공사는 선 보상 후 정산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피해 주민은 국회의원과 잇달아 접촉하면서 댐 방류로 인한 피해 보상,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 댐 영향 지역 상생발전협의회 구성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