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이상직도 이르면 금주 결론…제명 불가피 기류(종합)

송고시간2020-09-20 15:51

댓글

野 공세에는 "트집 잡기에 앞서 박덕흠 조수진부터 제명하라" 반격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논란에 휩싸인 이상직 의원 징계 문제에 대해 이르면 금주 중에 결론을 낼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고 문제는 당의 노동정책 기조와 정면으로 배치되는 사안이기에, 전격 제명한 김홍걸 의원과 비슷한 수준의 징계가 내려질 것이라는 기류가 감지된다.

일련의 조처를 두고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야당의 공세는 "트집 잡기"로 규정하며 "박덕흠 조수진 의원부터 즉각 제명하라"고 역공을 펼쳤다.

與, 김홍걸•이상직 윤리감찰단 조사…윤미향 당원권 정지(CG)
與, 김홍걸•이상직 윤리감찰단 조사…윤미향 당원권 정지(CG)

[연합뉴스TV 제공]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2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리감찰단이 조사를 벌이고 있는 이 의원에 대해 "자녀 편법 증여, 대량해고 문제 등이 쟁점"이라며 "특히 노동 문제는 당 노동 정책과 너무 반하는 상황이어서 (김 의원과) 같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원내 지도부 관계자는 "추석 전에 이 의원 문제를 조속히 정리하고서 박 의원과 조 의원에 대한 공세의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기류"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박 의원은 피감기관으로부터 1천억원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고, 조 의원은 총선 당시 재산 신고에서 11억원 상당액을 빠뜨려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된 상태다.

피감기관 수주 의혹 입장 발표 앞둔 박덕흠 의원
피감기관 수주 의혹 입장 발표 앞둔 박덕흠 의원

(서울=연합뉴스) 피감기관 수주 의혹과 관련 21일 국회에서 입장 발표를 앞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 박 의원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9.20 [연합뉴스 자료사진] jeong@yna.co.kr

민주당은 김 의원과 이 의원, 그리고 정의기억연대 활동과 관련해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된 윤미향 의원을 지렛대로 공세를 벌이는 국민의힘을 향해 본격적으로 반격의 포문을 열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세 의원에 대한 민주당의 조처를 "읍찹마속"이라고 추켜세우며, "국민의당은 트집 잡기에 앞서 박덕흠 조수진 의원부터 제명하라"고 되치기했다.

신 최고위원은 "박 의원은 제3자 뇌물죄에 해당할 수도 있는 만큼 즉각 의원직에서 사퇴하고 국민께 석고대죄해야 한다"며 "조 의원 역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됐고 30억원에 달하는 재산 형성 과정도 의문"이라고 역공했다.

신영대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박덕흠 조수진 윤창현 의원에 대해 '꼬리 자르기, 눈 가리고 아웅'이라도 하라"고 요구했다. 윤창현 의원은 삼성 불법 승계 관여 의혹을 받고 있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