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늘 개신교계 첫 온라인 정기총회…'전광훈 이단' 판단 주목

송고시간2020-09-21 05:01

댓글

'화상회의' 통한 총회 분산 개최…회의시간 '반나절'로 대폭 축소

"하나님 까불면 죽어" 전광훈 이단 논의도 안건에

재수감되는 전광훈 목사
재수감되는 전광훈 목사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보석 취소로 재수감되는 전광훈 목사가 지난 7일 오후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 전 자신을 가리던 파라솔과 우산을 치우라는 손짓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21일 국내 개신교 양대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과 통합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정기총회를 개최한다.

이들 교단이 온라인 총회를 열기는 100년 넘는 총회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집단 감염 가능성을 피하면서 전국 단위 총회를 열기 위해 낸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예장 합동은 이날 오후 2∼7시 경기 용인 새에덴교회에서 제105회 정기총회를 연다. 이 교단은 새에덴교회를 총회 본부로 전국 35개 교회를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으로 연결해 총회 안건(헌의안) 등을 처리한다.

1천500명가량의 총대(대의원)들은 교회별로 45명 안팎씩 모여 안건 처리에 참여하게 된다. 오후 1시부터 교회별로 QR코드로 출석 체크가 진행되며, 오후 2시 개회에 이어 신임 임원회 선출 등의 절차가 진행된다.

예장 통합도 같은 날 오후 1∼5시 서울 도림교회를 본부로 전국 37곳의 회집 장소에서 줌을 활용한 온라인 정기총회를 연다. 도림교회에는 신·구 임원진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하며, 나머지 교회에는 50명 미만의 총대들이 출석한다.

각 회집 장소에는 주요 안건에 대한 가부 의사를 결정할 기표소도 마련된다.

예장 통합의 변창배 사무총장은 "교단 정기총회는 법인의 중대한 경영행위에 해당하는 사안으로, 실내 50인 이상 집합금지 규정에서 예외적일 수 있다는 답변을 정부로부터 받았다"며 "우리 교단은 한곳에 모일 수 있으나 방역을 위해 모이지 않고서 일정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정기총회, 온라인 화상회의로 열려
대한예수교장로회 정기총회, 온라인 화상회의로 열려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도림동 도림교회에서 대한예수교장로회 105회 총회가 진행되고 있다. 예장통합총회 105회 정기총회는 도림교회를 회의 본부로 전국 37개 교회를 화상회의로 연결하는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ryousanta@yna.co.kr

수십여건의 안건이 각 교단 총회에 오른 가운데 사회적으로 관심을 끄는 부분은 최근 보석 조건을 어겨 재수감된 전광훈 목사에 대한 이단 판단 여부다.

"하나님 까불면 죽어" 등 비성경적 행태, 코로나 19 악화 상황에서 광화문 집회 독려 등이 전 목사를 둘러싼 이단 여부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예장 합동의 경우 전광훈 목사의 이단 옹호 여부가 총회 안건으로 올라와 있다. 통합은 전 목사의 이단성 문제를 본격 연구하겠다는 안건이 총회에 부쳐진다.

양대 교단 총회에서 전 목사에 대한 이단 판단이 어떤 형태로든 내려지면 그의 교계 활동이 이전보다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 교계 관계자는 "이단 관련 판단이 내려질 경우 전 목사에게는 상당한 타격이 될 수 있다"며 "온라인 총회라 이런 결정이 오히려 손쉬울 수 있다"고 말했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