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민 "바이러스 단계의 정권" 안철수 "난 바이러스 잡을 팔자"

송고시간2020-09-20 14:39

댓글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현 정권은 기생충보다 훨씬 못한 바이러스 단계"라고 하자 "내 팔자가 바이러스 잡을 팔자"라고 맞장구쳤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기생충을 전공한 서 교수와 대담하며 이같이 말했다.

서 교수는 "국민 세금으로 일하는 정치인은 기생충과 같다"며 "기생충은 숙주인 사람에게 최대한 피해를 주지 않는데, 이번 정부는 기생충보다 훨씬 못한 짓을 한다"고 규정했다.

이에 안 대표는 "현 정권이 부정부패 바이러스, 조폭 바이러스, 자뻑 바이러스에 심각하게 감염돼 있다"며 "옳고 그름을 따지지 않는다. '우리 편이면 무죄'가 유일한 판단기준"이라고 호응했다.

안 대표는 이어 자신이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인 'V3'를 개발한 점을 상기시키면서 "정치 바이러스는 훨씬 심각하다. 이를 치료하기 위해 V4, V5를 만들어야겠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또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 지지층을 '팬덤'이라 지칭하고, "정치를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해야 하는데 팬덤이 너무 강력하게 작동한다"며 "중국의 문화대혁명이 떠오른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에 대해 "국민이 정치의 주인인데 오히려 반대가 됐다"며 "(국민이) 정치인의 이익을 챙겨주려고 하인이 된 줄 모르고 구천을 떠도는 것 같다"고 공감했다.

이밖에 서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우리 국민을 개돼지로 보고 있다"며 "특권층을 비호하는 문 대통령의 극성 지지층이 '가붕게'로서 특권층 비리를 옹호하는 걸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스스로 진보 정권이라 자처하는지 모르지만 사실은 퇴보 정권"이라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권"이라고 말했다.

유튜브 토크 나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유튜브 토크 나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 20일 오전 유튜브 안철수 채널에서 열린 백신토크에서 팬덤 정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2020.9.20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