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분명 의로운 희생" 춘천 의암호 기간제근로자 '눈물의 영결식'

송고시간2020-09-20 14:32

댓글

선박 전복사고로 숨지거나 실종된 3명 춘천시장(葬) 엄수

이재수 시장 "의로운 희생·숭고한 살신…추모의 나무 심겠다"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땅에서의 선한 삶이 하늘에서의 평화로 이어지기를 기도합니다. 영면하소서"

강원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로 숨졌거나 실종된 기간제근로자 3명의 영결식이 사고 발생 46일째 만인 20일 오전 춘천시청 앞 광장에서 춘천시장(葬)으로 엄수됐다.

'영면하소서'
'영면하소서'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0일 오전 강원 춘천시청 앞 광장에서 지난달 6일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로 숨지거나 실종된 기간제 근로자 3명의 영결식이 열려 유가족들이 영정사진을 보며 오열하고 있다. 2020.9.20 hak@yna.co.kr

이들은 지난달 6일 오전 의암호에 인공수초섬이 떠내려간다는 이야기를 듣고 현장에 갔다가 선박 전복사고로 숨지거나 실종됐다.

실종된 기간제 근로자 가족이 사고 발생 이후 40여일이 넘도록 발견되지 않자 춘천시에 수색 종료를 제안해 이날 함께 영결식을 하게 됐다.

이날 공무원과 시민 등 100여명의 참석자는 수척해진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에게 침묵으로 위로했다.

사고 순간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뛰어든 의로운 행동에 나선 이들의 "희생을 잊지 않겠다"는 참석자들의 미안함, 비통함, 그리움 등이 뒤섞여 영결식장은 금세 눈물바다가 됐다.

영결식은 고인의 약력 보고, 조사, 추도사, 고별사, 추모곡 연주, 헌화 및 분향 순으로 진행됐다.

분향하는 이재수 춘천시장
분향하는 이재수 춘천시장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0일 오전 강원 춘천시청 앞 광장에서 지난달 6일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로 숨지거나 실종된 기간제 근로자 3명의 영결식이 열려 이재수 춘천시장이 분향하고 있다. 2020.9.20 hak@yna.co.kr

이재수 춘천시장은 조사에서 "지리한 장마와 때 없는 태풍이 지난 자리에 세 분의 영정을 모시고 말았다"며 "세분이 살아오신 삶이 선하고 마지막 살신성인의 장면이 떠올라 마음을 가누지 못하겠다"고 비통함을 토해냈다.

이 시장은 "남은 가족들이 시청에 늘 찾아와 의로운 아빠와 남편, 아들을 기억하고 자랑스러워하도록 세분을 추모하는 나무를 심는 등 최대한의 방안으로 의로운 희생과 가족들의 슬픔을 위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민 안전망을 새롭게 하고 또 다른 분들의 일터를 바꾸는 계기가 되도록 수상안전과 관련된 분야를 살펴 재발하지 않도록 근무여건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춘천 의암호 사고 기간제근로자 영결식
춘천 의암호 사고 기간제근로자 영결식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0일 오전 강원 춘천시청 앞 광장에서 지난달 6일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로 숨지거나 실종된 기간제 근로자 3명의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2020.9.20 hak@yna.co.kr

추도사에 나선 동료직원은 "우리가 기간제 근로자로서 하는 일은 단순할지 몰라도 모두가 책임감과 사명감, 자부심을 갖고 임했다"며 "폭우와 커다란 댐 수문 앞에서도 목숨을 걸고 동료를 구하기 위해 의연히 돌진했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의 아들과 딸이 책임감 강했던 아버지의 생전 모습을 떠올리며 영정사진 앞에서 고별사를 이어갔다.

한 유가족은 "넉넉지 못한 살림에도 잘 가르치시고 저희에게 끝내 꿋꿋해 보이려 하셨던 아버지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하다"며 "사고 이후 멍하니 아버지의 영정사진을 보며 자식 된 도리를 다하지 못한 후회로 가슴 한 곳이 찢어지는 통증을 느낀다"고 울먹였다.

춘천 의암호 사고 기간제근로자 영결식
춘천 의암호 사고 기간제근로자 영결식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0일 오전 강원 춘천시청 앞 광장에서 지난달 6일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로 숨지거나 실종된 기간제 근로자 3명의 영결식이 열려 춘천시의회 의원들이 헌화하고 있다. 2020.9.20 hak@yna.co.kr

실종자 가족도 아쉬운 작별 인사를 고했다.

실종자의 딸은 "세상 무엇보다 든든한 편이 돼 한없는 위로와 웃음으로 안아주셨던 그 살가움도 너무 그립다"며 "마지막까지 보여주셨던 숭고하고 귀한 희생의 가르침을 잊지 않고 더욱더 반듯하게 자라 더 큰 그릇이 되어 세상을 담고 살펴 가려 합니다"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참석자들은 아버지를 소리높여 오열하는 이들의 모습에 가슴이 더 미어지는 듯 곳곳에서 흐느꼈다.

영결식이 끝나고 운구차가 떠나는 순간까지 자리를 지킨 참석자들은 고개를 숙이고 영면을 기원했다.

의암호 선박 참사는 지난달 6일 오전 11시 34분께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발생했다.

인공 수초섬 고박 작업에 나선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환경감시선,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되면서 7명이 실종돼 1명이 구조되고 5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중 기간제근로자 5명이 탔던 환경감시선에는 2명이 구조되고, 나머지 2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하지만, 실종자 1명은 46일이 넘도록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의암호 사고 기간제근로자 배웅
의암호 사고 기간제근로자 배웅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0일 오전 강원 춘천시청 앞 광장에서 지난달 6일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로 숨지거나 실종된 기간제 근로자 3명의 영결식이 열린 뒤 참석자들이 떠나는 운구 차량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20.9.20 hak@yna.co.kr

ha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