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진천 요양원 2명 코호트 격리 중 또 확진…9명으로 늘어

송고시간2020-09-20 16:47

댓글

(진천=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코호트 격리 중인 충북 진천의 노인요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코호트 격리 중인 진천 요양원 내부
코호트 격리 중인 진천 요양원 내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라 이 요양원의 확진자는 입소자 6명과 요양보호사 3명으로 늘었다.

20일 충북도와 진천군에 따르면 코호트 격리자 21명을 대상으로 한 3차 전수조사에서 입소자인 70대 A씨와 60대 B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으나 B씨는 발열과 인후통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B씨는 청주의료원에 입원할 예정이다.

이 요양원에서는 충남 보령 확진자와 접촉한 50대 요양보호사가 지난 14일 첫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호트 격리는 하루 뒤인 15일부터 시작됐다.

요양원은 격벽을 설치, 병실을 추가로 확보해 입소자와 요양보호사를 격리 중이다.

충북도와 군은 다음 달 1일 코호트 격리 해제 전까지 진단검사를 수시로 할 계획이다.

도내 확진자는 A씨와 B씨를 포함, 158명으로 늘었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