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빈민가만? 스페인 마드리드 지역 이동제한에 '차별반대' 시위

송고시간2020-09-20 21:47

댓글

적절한 의료공급 등 요구…보건당국은 전체 제한조치도 검토

이동제한령과 관련해 차별 반대를 외치는 마드리드의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이동제한령과 관련해 차별 반대를 외치는 마드리드의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억제하기 위해 도입하기로 한 이동제한령이 주로 빈민가 지역에 적용돼 반발이 발생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 남쪽 지역의 발레카구에서는 600여명의 시위대가 모여 주정부의 코로나19 제한조치에 항의 시위를 벌였다.

앞서 마드리드 자치주는 지난 18일 마드리드와 마드리드 인근 37개 구역에 오는 21일부터 이동제한령을 발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에서는 등교, 출근, 돌봄서비스 제공과 같은 필수적인 업무를 제외하고는 이동이 제한된다. 모임 인원은 6명까지만 허용되고 공원 역시 폐쇄된다.

문제는 이번 이동제한령이 적용되는 지역이 마드리드 내에서도 빈곤층이나 이민자들이 주로 거주하는 곳이라는 점이다.

이에 따라 이날 정부에 적절한 의료 공급과 함께 차별적인 이동제한 조치에 반발하는 시위가 열렸다.

참석자들은 "발레카는 빈민가(게토·ghetto)가 아니다"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한 시위 참가자는 로이터 통신에 "노동자 계층 거주지역에서 우리를 보호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원한다. 우리는 의료 센터도 없다"고 말했다.

시위대는 또 코로나19 확산이 "이민자들의 삶의 방식 때문"이라는 발언을 내놓은 이사벨 디아스 아유소 마드리드 주지사의 사임을 요구했다.

호세 루이스 마르티네스-알메이다 마드리드 시장은 그러나 이번 조치가 차별적인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일등석 주민과 이등석 주민이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이 순간 함께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정부의 일부 지역 이동제한령에 반대하는 마드리드 시민들 [AFP=연합뉴스]
주정부의 일부 지역 이동제한령에 반대하는 마드리드 시민들 [AFP=연합뉴스]

마드리드는 최근 스페인 코로나19 확진자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확진자가 인구 10만명당 1천명 이상인 곳에 이동제한령을 도입하기로 했다.

마드리드 보건당국 수장인 엔리케 루이스 에스쿠데로는 이날 일간 ABC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줄어들지 않으면 도시 전체 봉쇄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마드리드를 봉쇄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전날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전국적인 제2 봉쇄조치는 배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