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난달 서울 용산·서초 갭투자 비율 70% 넘었다

송고시간2020-09-21 06:31

댓글

박상혁 의원 "집값 상승 부추기는 갭투자 방지책 차질 없이 추진해야"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지난달 전세 보증금을 끼고 주택을 매수하는 갭투자 비율이 서울 강남권 등 일부 지역에선 70%대까지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이후 갭투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고가 주택이 많은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 용산구 등의 갭투자 비율은 60~70%에 달했다.

부동산 갭투자(pg)
부동산 갭투자(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갭투자 비율은 주택을 매수하고서 제출하는 자금조달계획서 상 임대차 보증금을 승계하는 조건이 달린 거래의 비율이다.

서초구에선 225건 중 163건(72.4%)이 갭투자였다. 강남구는 62.2%, 송파구는 50.7%가 갭투자였다.

강남권 외에도 고가 주택이 많은 용산구는 123건 중 87건(70.7%)이 임대 보증금을 낀 갭투자였다.

이외 지역은 갭투자 비율이 보통 30~40%대인 점과 대조를 이뤘다.

정부가 시가 15억원 초과 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금지하는 등 대출 규제를 대폭 강화한 이후 고가 주택이 많은 강남권 등지에선 높은 전세 보증금 등을 레버리지 삼아 주택을 사들이는 갭투자가 성행하고 있다.

강남구에선 한때 갭투자 비율이 80%대에 육박하기도 했다.

6월 강남구에서 자금조달계획서가 신고된 거래 914건 중 720건(78.8%)이 갭투자였다.

서울 아파트 단지
서울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수도권에선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58.8%)와 중원구(51.6%) 등지에서 갭투자 비율이 50%를 넘겼다.

최근 3기 신도시인 하남 교산 지구 개발로 주목받고 있는 하남도 142건 중 82건(57.7%)이 갭투자였다.

하남은 5월 일시적으로 53.6%까지 오른 것을 제외하면 올해에는 갭투자 비율이 20~30%대에 머물렀는데 지난달에는 전달(22.0%)보다 35.7%포인트 치솟았다.

박상혁 의원은 "갭투자는 내 집 마련 목적보다는 투기적 성격이 강해 최근 수도권 집값 상승에 중요한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강조하고 "정부는 앞서 발표한 갭투자 방지 대책을 철저히 시행해 집값 안정을 실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bana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