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구 1천만 체코, 일일 확진 2천명선…비상사태 선포 가능성도

송고시간2020-09-20 23:11

댓글
지난 18일 체코 프라하의 관광지인 카를교를 마스크를 착용한 채 건너는 시민 [AP=연합뉴스]

지난 18일 체코 프라하의 관광지인 카를교를 마스크를 착용한 채 건너는 시민 [A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유럽 중부 체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체코 정부 측은 국가비상사태 선포 가능성까지 언급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현지언론에 따르면 체코의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천46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며칠간 체코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천명 정도를 보여왔다.

이달 초 600명대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 급증한 것이다.

체코의 인구가 1천70만명인 것을 감안하면 유럽 내에서도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다.

여름철 이후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이 심각한 스페인의 최근 하루 확진자는 1만1천명 정도다. 스페인의 인구는 4천675만명이다.

인구 비례로 따지면 체코의 재확산 상황이 스페인에 육박할 정도로 악화한 것이다.

체코는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서유럽 국가들과 달리 대중교통 등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실시하는 등 선제 조처를 했다. 서유럽 국가와 마찬가지로 상점과 공공장소의 운영중단 조치도 했다.

이런 조치 속에서 3월 말과 4월 초 300명대에 달하던 신규 확진자는 4월 중순에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그러나 휴가철인 7월부터 신규 확진자가 꾸준히 증가해왔다.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는 지난 18일 국가비상사태를 다시 선포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일단 체코 정부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및 통제 조치의 여파로 지난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하며 경제적 충격이 컸던 만큼 2차 '셧다운'을 피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보건당국은 19일부터 음식점 내 손님이 음식물과 음료를 섭취할 경우를 제외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음식점과 술집 운영도 0시 이후 금지했다.

수도 프라하 당국은 대학교 수업을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다만 초중고 수업은 현장 수업을 유지했다.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