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그리스 캠프서 난민 더 수용해라"…베를린서 대규모 집회

송고시간2020-09-21 02:38

댓글
20일 베를린에서 열린 난민 수용 촉구 집회 [로이터=연합뉴스]

20일 베를린에서 열린 난민 수용 촉구 집회 [로이터=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20일(현지시간) 1만 명이 넘는 시민이 그리스에서 데려오는 난민의 숫자를 늘려야 한다고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시민들은 베를린의 주요 상징물 중 하나인 전승기념탑 인근 도로에서 행진했다.

이들은 '우리는 공간이 있다'는 문구 등의 플래카드를 들고 난민의 추가 수용을 촉구했다.

이들은 난민 담당 부처인 내무부의 호르스트 제호퍼 장관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시위대는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다.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모리아 난민캠프에서는 지난 8일 대형화재가 발생해 대부분의 시설이 불에 탔다.

이에 독일 등 유럽연합(EU) 회원국 내에서는 거처를 잃은 난민을 일부 수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EU 회원국 가운데 독일과 프랑스 등 10개국은 미성년자 400명을 데려오기로 결정했다. 논의를 주도한 독일과 프랑스는 각각 100∼150명을 수용하기로 했다.

이어 독일 대연정은 논의 과정을 통해 독자적으로 난민 1천553명을 추가로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독일은 시리아 내전 등으로 난민이 몰려든 지난 2015년 유럽의 난민 위기 당시 국경을 열어 이듬해까지 100만 명이 넘는 난민을 받아들였다.

이후에도 매년 20만명 전후로 난민을 수용하고 있다.

난민의 수용 과정에서 나타난 부작용 등을 통해 반(反)난민 정서가 강해져 극우 정당이 탄력을 받기도 했다.

난민의 대규모 유입에 대한 정치권과 시민사회 간의 소통이 부족했다는 비판도 꾸준히 제기돼왔다.

그러나 독일 사회가 미처 준비되지 않은 채 짧은 기간에 대규모 난민이 유입된 것을 감안하면 난민 정책이 비교적 성공적이었다는 평가가 대체적이다.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