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로이터 "미 당국자 '이란-북, 장거리미사일 프로젝트 협력재개'"(종합)

송고시간2020-09-21 05:24

댓글

고위당국자 인용 보도 "중요부품 이전 포함…구체적 증거는 제시 안해"

미 행정부, 21일 대이란 제재 발표 예정…북한 관련내용 포함될지 주목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로이터통신은 20일(현지시간) 이란이 북한과 장거리미사일 프로젝트의 협력을 재개했다고 미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양국 간 협력에 중요 부품의 이전이 포함된다고 했지만 이 공동 작업이 언제 처음 시작되고 중단됐는지, 그러고 나서 다시 시작됐는지는 언급하길 거부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미 당국자 '이란-북, 장거리미사일 프로젝트 협력재개'"
"미 당국자 '이란-북, 장거리미사일 프로젝트 협력재개'"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이 당국자는 이와 함께 이란이 연말까지 핵무기 제조에 충분한 핵물질을 보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북한과 미사일 프로젝트 협력 언급을 포함해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진 않았다.

북한과 이란은 반미 진영에서 전통적인 우방으로, 예전부터 탄도 미사일과 핵기술 분야에서 협력한다는 이른바 '북한-이란 핵·미사일 커넥션' 의심을 받아왔다.

1980~1990년대 이란이 북한의 미사일을 사들였다는 의혹이 나오는가 하면, 2010년대 초반에는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시험발사 장면을 참관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2016년에는 북한의 엔진시험 로켓과 변형된 스커드 미사일 디자인이 이란의 일부 미사일과 유사하다며 탄도미사일 개발 협력 의혹을 꺼낸 바 있다.

미 의회조사국(CRS)은 작년 3월 발간한 '이란의 외교 및 국방정책' 보고서에서 북한과 이란의 군부가 핵·미사일 개발 협력을 지속하는 것으로 의심된다면서도 공개된 자료만으로는 양국 간 협력의 범위를 파악할 수 없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당시 북한이 이란과 공식적인 군부 대 군부 관계를 가진 소수의 국가 가운데 하나라며, 북한이 과거에 이란에 소형 잠수함을 공급한 전력도 있다고 지적했다.

당국자가 로이터에 전한 내용이 맞는다면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등을 비롯한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는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

현재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어떠한 형태의 기술협력도 금지돼 있고, 미국은 다자간 수출통제 목록에 등재된 장비나 기술을 북한, 이란 등과 거래할 경우 제재를 가하는 자체 법률을 갖고 있다.

특히 당국자가 북한과 이란 간 협력에 중요 부품의 이전이 포함된다고 로이터에 전한 부분은 미 당국이 양국 간 거래를 구체적으로 확인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낳는다.

트럼프, 이란 압박 (PG)
트럼프, 이란 압박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다만 이번 보도는 익명을 전제로 한 당국자의 발언을 토대로 한 데다 전체 내용은 미국의 대이란 추가 제재 방침을 전하며 북한과 협력 재개 발언을 전한 것이어서 초점은 이란에 맞춰져 있다.

로이터는 이와 관련, 미국이 이란의 핵과 미사일, 재래식 무기 프로그램에 연루된 20명 이상의 개인과 단체에 대한 독자 제재안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21일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제재의 주요 부분은 이란과 재래식 무기를 사고판 이들을 표적으로 한 것이라고 전해 발표 대상에 북한 관련 내용이 포함될지 주목된다.

미국은 이와 별개로 지난달 대이란 무기금수 제제를 무기한 연장하는 결의안을 유엔 안보리에 제출했다가 부결되자, 지난 19일 이란에 대한 유엔 제재를 전면 복원한다고 선언하는 초강수까지 뒀지만 국제사회 호응도는 낮은 상황이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