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홀로 언더파' 디섐보, US오픈서 첫 메이저대회 우승(종합2보)

송고시간2020-09-21 09:12

댓글

임성재 22위로 개인 메이저 역대 최고 성적

US오픈 우승컵에 입 맞추는 디섐보
US오픈 우승컵에 입 맞추는 디섐보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근육맨'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US오픈 정상에 오르며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디섐보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파70·7천459야드)에서 열린 제120회 US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천25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2개,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디섐보는 2위 매슈 울프(미국·합계 이븐파 280타)를 6타 차로 크게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225만달러(약 26억원)다.

세계랭킹 9위인 디섐보의 PGA 투어 통산 7번째 우승이다. 2017년부터 매년 PGA 투어 우승컵을 수집한 디섐보가 메이저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7월 로켓모기지 클래식에서 6승을 달성한 디섐보는 2020-2021시즌 들어서도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디섐보는 선두 울프를 2타 차로 뒤쫓는 2위로 4라운드를 출발했지만, 이날 컷 통과 선수 중 유일하게 언더파를 치면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US오픈 마지막 라운드에서 홀로 언더파를 치고 우승한 선수는 1955년 잭 플렉(미국) 이후 디섐보가 처음이다.

디섐보는 최종합계에서도 유일하게 언더파를 기록했다. 앞서 윙드풋 골프클럽에서 열린 5차례 US오픈에서 언더파 스코어로 우승한 사례는 1984년 4언더파를 친 퍼지 죌러(미국)가 유일했는데, 올해 디섐보가 그보다 타수를 더 줄여 우승했다.

US오픈 우승한 브라이슨 디섐보
US오픈 우승한 브라이슨 디섐보

[AP=연합뉴스]

장타를 내세운 디섐보의 공격적인 플레이 스타일이 난코스로 악명 높은 윙드풋 골프클럽을 잘 공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투어가 중단된 기간에 근육으로 몸을 불려 장타자로 거듭난 디섐보의 4라운드 드라이브 평균 비거리는 336.3야드를 기록했다. 디섐보의 1∼4라운드 평균 비거리는 325.6야드다.

그는 이번 대회 페어웨이 안착률이 41%(23/56)로 1981년 이후 US오픈 우승자 중 가장 적었는데도 64%의 높은 그린 적중률로 기회를 만들었다.

4번홀(파4) 버디를 8번홀(파4) 보기로 맞바꾼 디섐보는 9번홀(파5)에서 약 12m 이글 퍼트에 성공하며 다시 타수를 줄였다.

11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이후에는 남은 7개 홀을 모두 파로 지켜냈다.

라운드를 마치고 디섐보는 "9번홀에서 이글을 잡고 처음으로 '좋아, 현실이 될 수 있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장거리 이글 퍼트를 넣고 나도 놀랐고, '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다시 '안 돼, 매 홀에 집중해야해'라고 마음을 다잡았다"고 밝혔다.

미국 서던 메소디스트 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디섐보는 가장 좋아하는 7번 아이언 길이(37.5인치)와 똑같게 모든 아이언 샤프트 길이를 맞추고, 각 클럽에 이름을 붙이는 등 독특한 행동으로 '괴짜' 수식어를 달고 다녔지만, 자신만의 방식으로 메이저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대학생이던 2015년 US아마추어 대회에서 우승한 디섐보는 5년 뒤 US오픈에서 정상에도 오르면서 두 대회를 제패한 12번째 선수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특히 US아마추어와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개인전(2015년), US오픈에서 모두 우승한 선수는 잭 니클라우스(미국), 타이거 우즈(미국) 이후 디섐보가 처음이다.

US오픈 우승 브라이슨 디섐보(우)와 포옹하는 매슈 울프(좌)
US오픈 우승 브라이슨 디섐보(우)와 포옹하는 매슈 울프(좌)

[AP=연합뉴스]

메이저 대회에 두 번째로 출전한 울프는 9번홀에서 이글을 잡았지만, 보기 5개에 더블보기 1개를 쏟아내 5타를 잃으며 선두 자리를 내주고 우승 사냥에 실패했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이날 이븐파를 치고 최종합계 5오버파 285타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저스틴 토머스(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최종합계 6오버파 286타로 공동 8위를 기록했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임성재(22)는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1타를 치고 최종합계 9오버파 289타로 22위를 차지했다.

임성재는 메이저대회 개인 통산 최고 순위를 새로 썼다. 기존 최고 순위는 2018년 PGA 챔피언십 공동 42위였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