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철수 "죽을 맛인데…공공기관 소유 상가임대료 절반 깎아라"

송고시간2020-09-21 09:26

댓글

"文 대통령, 침묵하는 것이 공정인가…秋 잘라야"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9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때까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소유하고 있는 건물 상가 임대료의 50%를 깎아줄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장사가 안되고 매상이 줄어서 모두가 죽을 맛인데 공공부문조차 임대료를 그 전과 똑같이 '따박따박' 받아간다면 얼마나 더 힘들겠나"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이어 "민간 임대 업주의 임대료 인하에 대한 인센티브나 세금혜택을 더욱 확대하고 적극 홍보해달라"며 1998년 외환위기 당시 '금 모으기 운동'과 같은 지혜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또 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직원 급여 10%를 지역 화폐나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하는 방안, 정부와 여야 합동 '민생실태 현장 조사단' 구성도 재고해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년의 날 기념사에서 '공정'이라는 단어를 37번이나 언급한 데 대해서는 "전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전직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마음의 빚이 있다고 하고, 현직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침묵하는 것이 공정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제 식구는 무조건 감싸는 싸구려 온정주의가 결국은 국정 파탄을 초래하고 정권의 레임덕만 앞당긴다"며 "많은 국민들이 물러나라고 하는 장관은 좀 자르십시오"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경질을 촉구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회의실 뒷걸개(백드롭) 문구를 '빽 없어도 설움 없는 군대 보통 사람이 더 당당한 나라'로 교체했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