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건설, 6천660억원 규모 필리핀 남북철도 공사 공동수주

송고시간2020-09-21 10:24

댓글

총 53㎞ 구간 중 지상역사 2개·17㎞ 고가교 건설 등 1공구 수주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건설[000720]이 필리핀에서 총 6천660억원 규모의 철도 공사를 현지업체와 함께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이 회사는 이달 18일 필리핀 교통부가 발주한 5억7천300만달러(약 6천660억원) 규모의 남북철도 제1공구 공사에 대한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입찰에 주관사로 참여했으며 현지업체인 메가와이드(Megawide), 토공전문건설사 동아지질[028100]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현대건설의 지분은 57.5%로, 3억3천만달러(약 3천836억원) 규모다.

필리핀 남북철도 사업은 마닐라 북부 말로로스와 클락 지역을 철도로 잇는 총 53㎞ 건설 프로젝트로, 총 5공구로 나뉘어 있다.

필리핀 남북철도 1공구 위치도
필리핀 남북철도 1공구 위치도

[현대건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공구는 지상 역사 2개와 17㎞ 규모의 고가교를 세우는 프로젝트로,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48개월이다.

현대건설은 남북철도와 유사한 국내·외 다수 대형 철도공사 수행 경험과 높은 기술력 등을 강점으로 내세워 세계 유수의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인했다고 자평했다.

아울러 이번 수주가 1986년 아시아개발은행(ADB) 본부 신축공사 수주 이후 34년 만에 필리핀 건설시장에 다시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필리핀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빌드, 빌드, 빌드'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지속적으로 대규모 인프라 개발이 기대되는 국가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로 향후 발주 예정인 남부노선 철도 프로젝트 수주에도 유리한 고지를 확보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올해 싱가포르, 미얀마, 홍콩에 이어 필리핀까지 총 1조원 규모의 토목·건축공사를 수주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축적된 실력으로 추가 수주를 성사시키고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