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인영, 러시아대사 만나 "남·북·러 삼각협력으로 공동 번영"(종합)

송고시간2020-09-21 13:52

댓글

안드레이 쿨릭 대사 "남북대화 재개 위해 대북제재 완화"

주먹인사 하는 이인영 장관과 주한 러시아대사
주먹인사 하는 이인영 장관과 주한 러시아대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내 장관실에서 안드레이 쿨릭(Andrey Borisovich Kulik) 주한 러시아 대사를 만나 주먹인사 하고 있다. 2020.9.21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1일 안드레이 쿨릭 주한러시아대사를 만나 남·북·러 삼각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장관실에서 쿨릭 대사를 면담하며 "남·북·러 삼각 협력은 북동 시베리아 지역과 유라시아 대륙의 평화와 공동 번영에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과업"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정부는 신북방정책을 통해 유라시아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자 한다"면서 "철도와 가스, 관광특구 등 사업은 남북 협력과도 직결된다"고 말했다.

그는 "작은 접근을 위한 일관된 노력은 믿음과 신뢰의 시간으로 다시 이어질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이 과정에서 국제사회 협력 특히 러시아의 협력은 필수적으로 요청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산에서 출발한 열차가 연해주와 모스크바를 거쳐서 유럽까지 이어질 날을 기대한다"면서 수교 30주년을 맞은 한국과 러시아가 동북아 평화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거듭 덧붙였다.

쿨릭 대사는 "한반도의 문제를 종합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접촉이 양국 간에 잘 이뤄지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남북 간 대화가 이뤄지기 위해 대북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것이 러시아의 일관된 주장"이라면서 "유라시아 의장 회의에서 남북 간 국회의장들의 만남을 가질 수 있는 장을 우리는 진심으로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대화하는 이인영 장관과 주한 러시아대사
대화하는 이인영 장관과 주한 러시아대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내 장관실에서 안드레이 쿨릭(Andrey Borisovich Kulik) 주한 러시아 대사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0.9.21 kimsdoo@yna.co.kr

앞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지난 7월 쿨릭 대사와 면담하며 남북국회회담을 제안했다. 쿨릭 대사는 이에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통일부는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에 대해 "양측은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 평화와 안정이라는 궁극적 목적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그 과정에서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