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레드카펫 사라진 에미상…"'팬데미스'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송고시간2020-09-21 12:56

댓글

코로나에 '무관중 시상식'…10개국 125곳 연결해 온라인 중계

드레스·턱시도 대신 평상복 입고 침실·거실서 수상소감 발표

에미상을 받은 '헐크' 마크 러팔로
에미상을 받은 '헐크' 마크 러팔로

[EPA=연합뉴스, 에미상 주최 측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팬데미스(PandEmmys·팬데믹과 에미상의 합성어)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미국 방송가의 최대 축제인 제72회 에미상 시상식이 20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렸다.

올해 할리우드의 첫 메이저 행사 테이프를 끊은 에미상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열릴 각종 시상식이 어떻게 진행될지를 한눈에 보여주는 자리였다.

ABC 방송을 통해 3시간 동안 방영된 에미상 시상식에는 화려한 드레스와 턱시도를 차려입은 할리우드 스타들의 레드카펫 행사도, 시상식장을 꽉 채운 관객도 없었다.

대신 시상식은 미국과 영국, 독일 등 10개국 125곳을 연결하는 온라인 행사로 진행됐다.

방역복을 입고 트로피를 전달하는 에미상 출연진
방역복을 입고 트로피를 전달하는 에미상 출연진

[EPA=연합뉴스, 에미상 주최 측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시상식 본무대가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 센터에 마련됐지만, 관중석은 텅 비어있었다.

ABC 방송의 간판 토크쇼 '지미 키멀 라이브'를 진행하는 지미 키멀이 스테이플스 센터 무대에 사회자로 나섰고, 수상자를 호명할 12명의 일부 출연진과 특별 게스트만이 키멀과 함께 LA 무대를 지켰다.

키멀은 코로나 때문에 올해 행사가 100% 온라인으로 진행된다는 점을 상기시키듯 "팬데미스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 코로나 확산을 막지도, 산불을 끄지도 못했지만 우리는 재미있는 일도 필요하다"는 농담으로 시상식의 시작을 알렸다.

주최 측은 100여명의 후보자를 온라인으로 연결해 원격 시상식을 진행했다.

코로나19 즉석 테스트 장면을 연출하는 에미상 출연진
코로나19 즉석 테스트 장면을 연출하는 에미상 출연진

[EPA=연합뉴스, 에미상 주최 측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후보에 오른 배우와 제작진들은 자신의 집 거실과 침실, 정원에서 가족, 동료들과 함께 온라인으로 상을 받았다.

대부분의 수상자는 턱시도와 나비넥타이, 드레스 대신에 편안한 평상복이나 세미 정장을 입었다.

일부 출연진은 목욕 가운과 잠옷을 입고 화면에 등장했고, 소파와 의자에 앉은 채로 수상 소감을 전했다.

코로나19 상황을 풍자하는 상황도 수차례 등장했다.

야외에서 수상자 이름이 담긴 봉투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건네받아 발표하는가 하면, 방역복을 입은 출연진이 수상자에게 트로피를 전달하기도 했다.

또한 스테이플스 무대에 선 일부 출연진은 면봉으로 즉석 코로나 테스트를 받는 우스꽝스러운 장면도 연출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