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주명 前서울시 비서실장 '성추행 방조' 주장 가세연 고소

송고시간2020-09-21 15:00

댓글

무고 혐의로 역고소…"객관적 증거 없이 고발 남발"

박원순 전 비서실장 경찰조사…"방조 없었다" (CG)
박원순 전 비서실장 경찰조사…"방조 없었다"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김주명(57)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이 21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을 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김 전 비서실장 측은 이날 "(가세연이) 서울시 비서실에서 근무한 사람들 모두 강제추행을 묵인하고 동조한 범죄집단으로 매도했다"며 서울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 전 비서실장 측은 "(가세연이) 객관적인 증거도 없이 서울시청에서 비서실장으로 근무했다는 사실과 인적 사항만 확보한 채 무고한 시민을 상대로 무분별한 고발을 남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가세연은 지난 7월 김 전 비서실장을 비롯해 서울시 전·현직 부시장과 비서실 관계자들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 등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김 전 비서실장은 지난달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뒤 "성추행을 조직적으로 방조하거나 묵인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