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청량리 전통시장 화재 7시간여만에 진화…점포·창고 20곳 소실

송고시간2020-09-21 14:38

댓글

시·구청 "피해상인 지원대책 마련 중"

불탄 점포 바라보는 상인
불탄 점포 바라보는 상인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1일 새벽 서울 청량리 청과물 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소식에 시장을 찾은 상인이 타버린 물건과 점포를 바라보고 있다. 2020.9.21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전통시장에서 큰 불이 나 점포와 창고 수십 곳을 태우고 7시간여만에 진화됐다.

소방 당국은 21일 오전 4시 32분께 발생한 화재를 오전 11시 53분께 완전히 껐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 피해는 없으나, 점포와 창고 등 시설 20개가 소실됐다. 이 중 7개는 전소(全燒)됐다.

불은 전통시장 내 통닭집에서 발생해 인근 청과물시장으로 옮겨붙은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 당국은 화재 발생 직후 신고를 받고 출동해 4시 54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현장에 인력 203명과 소방 차량 49대, 소방헬기 2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7시 26분께 큰 불길을 잡아 대응 단계를 1단계로 낮춘 데 이어 8시 9분께 대응 1단계도 해제했으나, 곳곳의 잔불을 끄는 데 약 4시간이 걸렸다.

소방 당국은 화재가 발생한 시설에 스프링클러는 설치돼 있지 않았지만, 발화 당시 화재 알림 장치가 작동해 상인들이 대피할 수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동대문구청은 "피해 상인 분들의 화재보험 가입 여부를 조사 중이며, 관련 법령을 검토해 이들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시도 재발 방지책과 피해 보전 방안을 마련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