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민 30% "국제결혼 할 의향 있다"

송고시간2020-09-21 15:02

댓글

대다수, 미국·캐나다, 유럽 출신 선호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국민 10명 중 3명은 국제결혼을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외동포재단이 작년 말 19세 이상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1일 발간한 '재외 교포에 대한 내국인 인식조사' 결과 국제결혼을 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30%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결혼(PG)
국제결혼(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재배포 및 DB금지]

가족 구성원이 국제결혼을 할 경우 찬성한다는 비율도 비슷하게 30.2%, 반대한다는 36.9%로 갈렸지만, 상황에 따라 다르다는 비율(32.9%)도 상당했다.

국제결혼을 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은 지역별로 볼 때 인천(69%)이 가장 높았고 부산(41.9%), 대전(41.2%) 순으로 나왔고 광주(7.7%)와 울산(6.3%)이 하위권이었다.

학력별로는 대학원 이상(50%)과 대졸(32.5%)이 높았고, 월 가구 소득이 400만∼600만원인 경우와 600만원 인상이 각각 32.3%, 35.1%로 다른 소득 계층보다 높게 나왔다.

국제결혼을 할 경우 선호하는 상대의 거주 국가로는 복수 응답으로 미국과 캐나다가 66.6%, 유럽이 41.3%, 아시아 13.7%, 일본 12.8% 등의 순으로 나왔고 아프리카는 1.2%로 가장 낮았다.

국제결혼 의향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2017년 조사 때 34.3%로 이번 조사와 비슷했다.

tsy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