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항 세명기독병원 관련 확진자 4명으로 늘어

송고시간2020-09-21 15:06

댓글
코로나 검사
코로나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시는 50대 시민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포항에 생활권을 둔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2명으로 늘었다.

A씨는 세명기독병원에 입원한 적 있어 지난 20일 검사를 받고 21일 확진됐다.

앞서 90대인 포항66번 확진자 B씨가 15일 세명기독병원 응급실을 이용한 뒤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16일 오전 확진 후 오후에 숨졌다.

이후 역학조사 과정에서 요양보호사 C씨와 80대 D씨가 잇달아 확진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세명기독병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4명으로 늘었다.

포항시는 지난 19일부터 병원 8층을 동일집단격리하고 전 직원과 8층 환자, 가족, 방문자, 간병인 등 1천768명을 조사하고 있다.

시는 1차 감염원을 찾기 위해 도와 질병관리청에 항체검사를 요청했다. 또 추석 연휴 기간에 이 병원 환자 면회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성모병원, 포항에스병원, 좋은선린병원, 포항의료원에서는 병원장이 허용하는 보호자 외 면회를 금지한다.

sds1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