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카메라뉴스] 폭우 딛고 꽃망울 터뜨린 단양쑥부쟁이

송고시간2020-09-21 15:43

댓글

(단양=연합뉴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인 단양쑥부쟁이가 집중호우와 연이은 태풍을 이겨내고 이름에 담긴 고향인 충북 단양에서 꽃을 피웠다.

개화한 단양쑥부쟁이
개화한 단양쑥부쟁이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1일 단양 주민에 따르면 최근 적성면 상리 감골 바람개비 마을계곡 등에 단양쑥부쟁이가 개화했다.

국화과의 두해살이풀인 단양쑥부쟁이는 단양군과 인근 제천시, 경기 여주군 등 한강을 따라 분포하는데, 자생지와 개체 수가 매우 적다.

단양의 경우 충주댐 건설에 따른 수몰 등으로 자취를 감췄다가 10년 전 증식사업이 벌어지기도 했다.

멸종위기 단양쑥부쟁이
멸종위기 단양쑥부쟁이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금은 적성면 상리 등에 일부 개체만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인 식물학자 기타무라는 1937년 충주 수안보에서 쑥부쟁이를 발견해 학계에 보고하고 중앙아시아 알타이 지방의 쑥부쟁이처럼 생긴 이 식물에 '단양쑥부쟁이'란 이름을 붙였다. (글 = 박재천 기자, 사진 = 독자 제공)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