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대청도서 여객선표 구매한 50대 실종…해경 수색

송고시간2020-09-21 16:06

댓글
실종 (PG)
실종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대청도에서 인천항행 여객선 표를 구매한 50대 어선 선장이 실종돼 해경이 수색하고 있다.

21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0시 20분께 인천시 옹진군 대청도에서 어선 선장 A(58)씨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A씨의 아내는 "남편 휴대전화가 꺼져 있고 연락이 안 돼 걱정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신고 이틀 전인 지난 16일 오후 1시 55분 대청도 대청항에서 출발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로 향할 여객선 표를 구매했으나 항구 폐쇄회로(CC)TV에는 승선 모습이 찍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여객선 출발 20여분 전인 당일 오후 1시 30분께 직접 대청항에서 표를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아내의 신고 이후 확인한 그의 휴대전화는 대청도 기지국에서 꺼진 상태다. 인천항으로 가지고 나가려던 짐은 항구 주변에 주차된 차량에 그대로 남아 있었다.

경찰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은 해경은 민간구조선 7척 등을 투입해 대청도 주변 해상을 수색하고 있다.

해경은 A씨가 여객선 표를 구매한 후 자신의 어선이 정박한 인근 선진포항 쪽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며 여러 가능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경 관계자는 "A씨가 다른 지역이 아닌 대청도에서 실종된 것으로 보고 옹진군·해병대·의용소방대 등의 지원을 받아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