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백시 수십억 지역협력사업비 비공개 협의 논란

송고시간2020-09-21 16:11

댓글

"결과 떠나 민주적 아니다" vs "시의회에 설명했다"

송전선로
송전선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태백시를 통과하는 송전선로 건설공사와 관련한 수십억원 규모의 지역협력사업비 협의가 비공개로 진행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삼척에서 태백까지 345㎸ 송전선로를 건설할 예정인 A업체는 최근 태백시민향토장학회(장학회)와 태백시지역현안대책위원회(현대위)에 15억원씩 총 30억원의 지역협력사업비를 냈다.

송전선로의 태백시 지역개발사업 예정부지인 한우사육단지 통과에 따른 지역협력사업비다.

태백시와 A업체는 2014년부터 송전선로의 한우사육단지 통과 여부에 대한 협의를 진행해 2018년 1월 지역협력사업비 지급 등을 내용으로 협의를 마무리했다.

이어 이달 초 A업체는 장학회와 현대위에 지역협력사업비를 지급했다.

논란의 핵심은 지역협력사업비 액수 결정, 지급 대상 선정 등에서 태백시가 공론화 과정을 거쳤냐는 점이다.

태백시는 A업체와의 지역협력사업비 관련 업무협약서도 양측의 '비공개' 약속에 따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지역사회 일각에서는 '지역에 경제적 도움'이라는 결과를 떠나 협의 과정을 시민에게 공개적으로 알리지 않는 것은 '비민주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태백시 관계자는 "협의 시작 때부터 협의를 마무리한 최근까지 태백시의회에 (추진 상황 등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시의회 측의 설명은 다르다.

B시의원은 21일 "태백시가 이 문제를 공식적으로 보고한 적이 없다"며 "지역개발사업 등에 영향을 주는 문제라면 시민설명회 개최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시민 대표기관인 시의회와 공식적으로 협의 과정을 거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by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