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추석 연휴 방역대책 고심…"연휴 때 확산·증폭 가능성"

송고시간2020-09-22 05:00

댓글

인구 이동 따라 '조용한 전파' 우려…귀향-여행 자제 재차 당부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추석 연휴(9.30∼10.4)가 약 1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방역당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겨우 한풀 꺾인 상황에서 인구 이동량이 많은 추석 연휴가 자칫 코로나19 재확산의 고리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4월 말∼5월 초 황금연휴와 7∼8월 여름휴가철 때도 국민의 이동이 늘어나면서 코로나19가 확산한 바 있다.

특히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비중이 여전히 26%를 웃도는 상황이라 부분적으로나마 귀성길 동선을 따라 '조용한 전파'가 일어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번 추석 연휴가 방역상 가장 큰 위험 요인이라는 판단하에 국민들에게 연일 귀향 및 여행 자제와 함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추석 연휴 거리두기, 이동 최소화 (PG)
추석 연휴 거리두기, 이동 최소화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441명까지 치솟았던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200명대, 100명대로 꾸준히 감소하는 추이를 이어오다 20일과 전날 각각 82명, 70명을 기록하며 이틀 연속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방대본은 주말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이 일부 있을 수 있다면서도 꾸준한 확진자 감소세를 고무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나타난 결과라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은 안심할 수 없다는 메시지도 동시에 발신하고 있다.

수도권을 포함해 여전히 10여개 시·도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나타나고 있고,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 비율 역시 20%대 중반에서 내려오지 않고 있는 탓이다.

여기에다 여전히 지역사회에 잠복한 감염이 상당한 상황에서 추석 연휴는 자칫 코로나19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도 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의 유행 관리가 무엇보다도 급선무"라며 "대규모 인구이동은 분명히 전국 유행 확산의 원인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정 본부장은 "올해 추석만큼은 가족의 안전을 위해 귀향을 자제하고 여행과 모임을 최소화해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이동 규모가 줄면 전파 위험도가 함께 낮아지고 고위험군, 특히 어르신으로 연결되는 (감염의) 전파고리도 차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역시 앞선 브리핑에서 "방역당국의 입장에서는 추석 전까지 가급적이면 확진자 수를 최소화하고, 이 부분이 추석 연휴 기간과 (집회가 예정된) 개천절을 지나는 동안 계속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추석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추석 연휴 직전까지는 전국에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하고, 그 이후 내달 11일까지 2주간은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겠다는 계획이다.

'고속도로 휴게소 실내 음식섭취 금지' 등 이미 공개한 교통방역대책과 별개로 연휴 기간 고위험시설 운영 중단을 포함한 거리두기 수칙 및 사각지대 관리 등의 특별방역 세부 대책도 오는 25일 추가로 발표한다.

방역당국은 앞서 추석 연휴에 지켜야 할 개인별 방역 수칙도 안내했다.

추석 연휴 기간 직접 성묘 대신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이용하고 실내 봉안시설의 경우 예약 시스템을 통해 이용하도록 했다.

또 추석 때 고향이나 친지를 방문한다면 이동 시 가능하면 개인 차량을 이용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음식 섭취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