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통신비 선별지원 절충안 제시…독감백신과 일괄타결 모색

송고시간2020-09-22 00:50

댓글

여야 예결위 간사 심야 협상…野 수용 여부 주목

예결소위 개의하는 추경호 위원장
예결소위 개의하는 추경호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1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추경호 위원장(오른쪽.국민의힘)이 국회에서 열린 예결소위 회의에서 개의를 선언하고 있다. 2020.9.10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대희 기자 = 여야는 4차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한 국회 본회의를 하루 앞두고 핵심 쟁점인 통신비 지원과 관련해 '선별 지원' 쪽에 초점을 맞춰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이 통신비 2만원의 '전 국민 지원' 방침에서 '선별 지원'으로 한발 물러나 여기서 남는 재원을 독감백신 무료 접종 등에 투입하는 절충안을 국민의힘에 제시한 데 따른 것이다.

국회 예산결산특위 여야 간사인 민주당 박홍근·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은 21일 밤늦게까지 이 같은 절충안을 토대로 7조8천억원 규모의 4차 추경안의 일괄 타결을 모색했다.

민주당이 제시한 통신비 선별 지원을 국민의힘이 받아들이면 예결위의 추경안 심사가 급물살을 타며 22일 본회의에서의 4차 추경안 처리에 파란불이 켜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민의힘이 적극적으로 협조한다면 조정 가능성이 열려있다"며 "쟁점이 남아 있으나 여야 간사 간 막바지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이 제시한 통신비의 선별 지원 방식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지원금은 2만원을 유지하되 지원대상을 '13세 이상 전 국민'에서 '17∼34세 및 50세 이상'으로 축소하는 방안이 일각에서 거론된다.

이렇게 하면 통신비 지원에 드는 재원이 6천600억원으로 줄며 2천600억원가량의 재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독감백신 접종 및 아동돌봄 확대에 투입할 여력이 생기는 것이다.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전 국민 독감백신 무료 접종에는 1천100억∼1천500억원, 아동특별돌봄비의 중고교생 확대에는 5천400억원의 재원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민주당이 통신비 지원에서 줄어든 예산 가운데 일부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보급 관련 예산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함께 제시했을 가능성도 있다.

국민의힘 역시 '전 국민 통신비 지원금 전액 삭감'이라는 기존 입장에서 한발짝 물러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통신비 지원에 공감한 만큼 우리로서는 통신비 지원 문제에 대해 어느 정도 양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4차 추경안 처리가 불발돼 추석 전 지원금이 지급되지 못한다면 국민의힘 입장에서 부담일 수밖에 없다.

다만 여야가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할 경우 민주당은 추석 전 지원금 지급을 위해 22일 본회의에서의 4차 추경안 처리를 강행할 수도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협상이 잘 안된다면 원안대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