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당무감사 원외만…'황교안 쳐내기' 수순?

송고시간2020-09-22 10:14

댓글
발언듣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발언듣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종배 정책위의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0.9.21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이 총선 참패 후 느슨해진 조직을 재정비하고 내년 4월 보궐선거 준비 태세를 다잡기 위한 당무감사에 착수했다.

특히 이번 당무감사는 원외 당협위원장 지역만을 대상으로 해 김종인 비상대책위 체제하의 물갈이 폭과 규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무감사위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서울·부산·경남 지역의 특별당무감사를 개시했다"며 "다음 달 말에는 나머지 지역에 대한 일반당무감사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무감사위는 이번 주 초 당협위원회에 자가 평가서를 내려보냈다. 그동안 지역구 주민과의 소통 노력,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 등을 상세히 적어 제출하도록 했다.

이를 토대로 다음 달 중순부터 현장 감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 총선 시기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공소시효가 다음 달 14일 만료되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무감사위는 다만 이번 특별·일반당무감사에서 모두 현역을 제외할 방침이다.

표면상 "원외 당협위원장이 워낙 많아졌다", "원내 당협위원장은 국정감사로 바쁘다"는 등의 이유를 들지만 이를 바라보는 당내 시선은 복잡하다.

김종인 비대위 출범 후 첫 공식 당무감사인 데다 당이 사활을 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6개월여 앞둔 시점이어서 대대적인 조직정비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황교안, '패스트트랙' 첫 공판 출석
황교안, '패스트트랙' 첫 공판 출석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0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태로 재판에 넘겨진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 힘)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9.21 hwayoung7@yna.co.kr

원외에선 선거 전략이나 형평성 측면에서 현역도 포함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서울의 한 당협 관계자는 통화에서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총선 전 당무감사에 준해 원내외 구분 없이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게 옳은 방향 아닌가"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김종인 비대위가 주도하는 당 혁신 작업의 연장선에서 여전히 왕성히 활동 중인 '강경 보수' 인사들이 당무감사의 주요 타깃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에게 패한 후에도 서울 종로 당협에서 조직위원장직을 유지하며 물밑 활동을 이어온 황교안 전 대표에 대한 당무감사 결과도 주요 관심사다.

다른 당협 관계자는 "감사 결과에 따라 현 비대위 측 사람만 심으려는 것 아닌가 하는 정치적 논란이 가중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