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시정파탄 책임 물어 손배소 청구

송고시간2020-09-22 10:43

댓글

부산여성100인행동 23일 소장 접수…청구액은 상징적인 의미 1억원 책정

오거돈 전 부산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부산 동래경찰서 유치장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0.6.2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여성계 인사들로 구성된 부산여성100인행동은 직원 강제추행 혐의로 물러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상대로 시정파탄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손해배상을 청구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23일 오전 부산법원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시정파탄과 시민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서를 법원에 접수할 예정이다.

청구액은 상징적인 의미에서 1억원을 하기로 했다고 100인행동 측은 밝혔다.

소장과 함께 소송에 동참하는 시민 5천500여 명의 서명이 담긴 명부를 제출한다.

이들은 소장 접수에 앞서 낸 자료에서 "오 전 시장은 재직 중 집무실에서 직원을 강제 성추행해 시장직을 중도 사퇴하기에 이르는 전대미문의 불미스러운 사건을 일으켰다"며 "부산시정 중단에 따른 시정파탄의 책임과 재보궐 선거에 따른 수백억원의 시민 혈세 낭비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무엇보다 그의 수치스러운 성범죄로 글로벌 도시 부산의 품격과 이미지를 심히 추락시켰을 뿐만 아니라 부산시민의 자긍심과 명예에도 심각한 훼손과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겨주었다"며 "차후 유사한 사건 발생 시 일벌백계로 다스리는 차원에서 엄벌을 촉구하고자 부산시민과 여성을 대표해 손해배상을 청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동안 길거리 서명운동을 벌여 소송에 동참하는 5천500여명 시민들의 뜻을 모아 소장을 제출한다"며 "검찰이 철저한 수사와 함께 피해자 권익 보호에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부산여성100인행동에는 송숙희 전 부산사상구청장, 송순임·박광숙 전 부산시의원 등이 참여하고 있다.

ljm70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