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추천 선관위원, 중립성 논란에 "공사영역 구분해 왔다"

송고시간2020-09-22 11:02

댓글

"정치적 이념 갖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개인적으로 진보적 자유주의자"

중앙선관위원 인사청문특위
중앙선관위원 인사청문특위

조병현·조성대 중앙선거관위원 선출에 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9월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장제원 위원장 주재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는 22일 자신을 둘러싼 정치적 중립성 논란에 대해 "사적 영역과 공적 영역을 구분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구분해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추천한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만약 인준된다면 선관위원으로서 활동에 명심해야 할 지적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야당은 청문회에 앞서 조 후보자가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여권 편향적 언행을 보여왔다며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조 후보자는 야당의 지적에 "개인적으로 진보적 자유주의자라고 생각한다. 사인으로서 일정한 정치적 이념을 갖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때때로 개인 SNS를 통해 진보적 견해를 펴온 것도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교수로서 '다수의견과 소수의견을 균형 잡아 바라봐야 한다', '진보와 보수가 균형을 모색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강의해왔다"며 선관위원으로서 공정한 업무 수행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