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전남 행정통합' 기초단체와 기초의회도 논의 시동

송고시간2020-09-22 10:51

댓글

찬성 주류 분위기 속 신중론·무관심 혼재…"단순 통합보다는 방향성 분명해야" 의견도

광주시청(왼쪽)과 전남도청
광주시청(왼쪽)과 전남도청

[광주시·전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천정인 기자 = 광주와 전남의 행정통합을 두고 기초단체와 기초의회들도 관련 논의를 시작한다.

각 기초 단체와 의회에서는 원론적인 찬성이 다수인 상황에서 '통합 자체보다는 방향성과 공론형성이 중요하다'는 신중론도 적잖게 제기되고 있다.

전남 시장·군수협의회 회장인 유근기 곡성군수는 "10월께 전남 시군단체장 모임을 곡성에서 개최, 시도 통합에 관련한 논의를 진행할 생각이다"고 22일 밝혔다.

유 군수는 "주민 의견 수렴 전 단체장 개인적 의견을 파악해본 결과 12개 시·군 단체장이 통합에 찬성 입장을 보였고, 반대는 4명, 입장 보류(신중론)는 6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개인적으로 통합에 찬성 입장을 표명한 유 군수는 "각 시군 단체장들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전 단계라 공식적인 입장은 표명하기 어려운 것으로 안다"며 "코로나19 탓에 대면 회의가 어렵지만, 온라인으로 이야기할 사안이 아니기에 확산세가 잠잠해지면 대면 회의를 통해 이 사안을 논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광주는 오는 24일 통합론을 꺼내든 이용섭 광주시장과 광주 5개 구청장이 함께 간담회를 개최, 이 자리에서 통합에 관한 의견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 구청장 협의회장인 문인 북구청장은 "저를 제외한 4명의 구청장이 통합에 찬성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안다"며 "시장님과 만나는 과정에서 각 구청장의 의견이 나오겠지만, 필요하다면 월례회의에서도 안건으로 논의를 해볼 생각이다"고 밝혔다.

통합에 대한 찬반 입장을 유보하고 신중론을 제기한 문 구청장은 "우리보다 통합 논의를 먼저 시작한 대구·경북이나, 부·울·경 사례 등을 보면 오랜 논의와 공론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통합하느냐의 문제보다는 수도권 집중과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는 '작은 정부'·'행정구역 개편' 등 정부나 전국 차원의 담론으로 신중하고 오랜 공론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포옹하는 이용섭(왼쪽) 시장과 김영록 지사
포옹하는 이용섭(왼쪽) 시장과 김영록 지사

2018년 8월 상생발전위원회 모습. [전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각에서는 광주·전남 행정 통합이 이뤄지면 광주 자치구 의회는 폐지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우려 탓에 기초의회 반발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그러나 광주의 각 기초 의회는 이 부분에 대해 아무런 입장 표현이나 논의계획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광주 자치구의회 의장협의회장 박희율 남구의회 의장은 "공식적으로 광주 기초의회 차원에서 광주·전남 통합 관련 논의 계획은 없으나, 오는 23일 의장단 월례회의 자리에서 전반기 의장단까지 초대해 관련 여론을 파악하려 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기초의회가 폐지된다는 우려 탓에 반대하는 구의원이 있기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통합에 긍정적인 입장이다"고 밝혔다.

김태형 서구의회 의장도 "의원들 사이에서 통합에 관련해 이야기하는 사람이 전혀 없다"며 "그러나 광주와 전남 발전을 위해 개인적으로는 (광주의 기초 의회가 사라진다고 하더라도) 통합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전남 시군의회 의장협의회장인 김정오 담양군의회 의장은 "통합 논의가 시작된 사실을 모르는 의원들도 상당수다"며 "통합 논의가 구체화 되면 전남 시군의회 차원에서도 관련 논의를 해보겠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