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주 예비군 훈련장 이전' 사업 인접 지자체 반발에 '난기류'

송고시간2020-09-22 10:58

댓글

익산·김제시 "소음·땅값 하락 피해 막대"…전주시 대책 마련 고심

전주대대 이전 반대하는 김제.익산 주민들
전주대대 이전 반대하는 김제.익산 주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전주시 송천동에 있는 예비군 훈련장(전주대대) 이전사업이 익산과 김제 등 인접 자치단체들의 반발로 난기류에 휩싸이고 있다.

이들 자치단체는 이미 항공대대가 옮겨오면서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며 군 시설의 추가 이전은 수용할 수 없다는 완강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과 박준배 김제시장은 지난 18일 김승수 전주시장을 만나 "전주대대를 익산시·김제시와 인접한 전주시 덕진구 도도동으로 옮기려는 계획을 철회하라"며 이전 반대 입장을 공식화했다.

이들 자치단체장은 조만간 함께 공식 기자회견을 열어 앞으로 대응 방안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지난 21일에는 김제 백구면 목회자연합회가 "이전을 강행하면 교인들과 함께 특별 반대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김제와 익산 주민들은 이미 전주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한 상태다.

이들 자치단체의 반발은 전주 항공대대 이전에 이어 전주대대까지 도도동으로 옮겨오면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김제 백구면 목회자연합회 기자회견
김제 백구면 목회자연합회 기자회견

[김제시 제공]

주민들은 지난해 항공대대가 들어선 이후 잦은 이착륙과 선회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으로 TV 시청도 제대로 못 할 지경이라고 호소하고 있다.

또 인근 지역이 군사시설보호구역 등으로 묶여 땅값이 하락하는 등 재산권 침해도 크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 전주대대까지 이전하면 사격장 소음으로 피해는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전주시가 항공대대 등을 이전하면서 송천동 농수산물도매시장을 함께 옮겨주기로 했던 계획이 사실상 무산된 점도 주민들을 자극하고 있다.

시는 농수산물도매시장을 도도동으로 이전하려 했으나 상인들이 거세게 반발하자 지난해 재검토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최근 전주시가 이들 자치단체와 사전 협의 없이 이전을 위한 행정절차에 들어간 것도 불만을 키웠다.

공중 기동훈련
공중 기동훈련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시는 이들 자치단체와 주민을 설득해 이전사업을 마무리할 방침이지만 불만을 잠재울 마땅한 대책이 없어 고심하고 있다.

시는 덕진구 송천동에 있는 전주대대를 애초 완주군 봉동읍 106연대 안으로 옮기려 했으나 완주군의 반발로 무산되자 2018년 도도동 일대(31만여㎡)를 새 후보지로 확정했다.

시와 국방부는 총 723억원을 들여 올해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2021년 착공, 2022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전주시 발전을 위해 주변 자치단체가 모든 피해를 감수하라는 것인데, 이를 어떻게 수용할 수 있겠느냐"며 "제3의 장소로의 이전을 포함한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doin1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